[이슈모아] ‘정준영 몰카 논란’ 용준형, 반문인가 방관인가
▲ 용준형, 정준영 (사진=제니스뉴스 DB)
▲ 용준형, 정준영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승리를 시작으로 그와 연루된 연예인, 지인, 관계자들의 범죄 사실이 들통나고 있다. 승리와 함께 몰래 촬영한 영상을 공유했다는 정준영, 그리고 이와 관련해 정준영과 대화를 나눴다는 용준형. 모두 논란을 사기 충분하다.

지난 11일 오후 SBS는 방송을 통해 승리가 정준영을 비롯한 여러 사람과 카톡방(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단체 메시지방)에서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SBS 보도에 따르면 카톡방 속 사람들은 몰래 촬영한 성관계 영상, 사진 등을 서로 나누며 즐거워했다.

정준영은 보도를 통해 실명으로 거론돼 이름이 알려진 가운데, 함께 등장한 ‘용OO’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됐던 상황. 하이라이트 멤버 용준형은 해당 인물이 자신임을 인정하고, 잘못된 내용을 바로잡았다.

지난 11일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는 “SBS 오후 8시 뉴스에 보도됐던 정준영 카톡방 공개 뉴스와 관련해 알려드린다”면서 “용준형은 그 어떠한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와 관련이 없다. 또한 용준형은 정준영의 불법촬영 동영상이 공유됐던 그 어떤 채팅방에 있었던 적이 없다. 뿐만 아니라 정준영와 그 어떤 단톡방에도 있었던 적이 없다고 확인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또한 소속사는 “본 뉴스가 공개되고 바로 용준형과 직접 확인한 바, 뉴스에 공개된 카톡 내용은 원래 정준영과 용준형의 1:1 대화 내용이다. 이전에 정준영이 2016년 사적인 일로 곤혹을 치르고 있을 당시 무슨 일이냐고 물었던 용준형의 질문에 ‘동영상 찍어서 보내준 거 걸려가지고’라고 답변한 내용에 대해 ‘그 여자 애한테 걸렸다고?’라며 반문한 것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물론 정준영과 친구인 사실은 맞지만, 단지 친하다는 이유로 이런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해 용준형과 그를 아는 모든 사람들이 억울함을 느끼고 있다. 계속해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나 악성 게시물과 댓글로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실추하고 피해를 주는 사례에 관해서는 엄격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용준형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했다. 그는 “제가 이번 사건에 동참했거나 혹은 연루돼 있다는 말을 들었을 때 정말 당황스럽고,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에 연관돼 이름이 거론됐다는 사실에 다시 한 번 저를 돌아보게 됐다. 앞뒤 상황을 배제하고 짜깁기돼 보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저는 이런 내용을 들었을 당시 그런 일들이 있다는 것도 인지하지 못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용준형은 “제가 정말 무심코 반문했던 말에도 잘못이 있다고 생각하실 수 있다. 앞으로 모든 언행을 좀 더 신중히 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 승리 카톡방 대화 내용 (사진=SBS 뉴스 방송화면 캡처)
▲ 승리 카톡방 대화 내용 (사진=SBS 뉴스 방송화면 캡처)

소속사와 용준형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비난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용준형이 정준영이 몰래 촬영한 영상을 찍어서 공유한 것을 알고 있었음에도 방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정준영이 행한 일을 전혀 모르지 않았기 때문에 “그 여자 애한테 걸렸다고?”라고 반문할 수 있었던 것이라는 지적.

12일 오전 디스패치는 정준영과 용준형의 대화 내용을 편집해 공개하며 “용준형 역시 정준영의 습관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짐작된다”고 했다. SBS FunE는 “1:1 대화가 맞다”라면서 “두 사람이 ‘몰카’와 관련해 대화를 나눈 시점은 2015년 12월 경이었다”라고 반박했다. 앞서 소속사에서 밝힌 시기는 2016년이다.

현재까지 용준형 측은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라고 했다. SBS 측은 “용준형 측에서 들어온 정정 보도 요청은 아직까지 없다”라고 했고, 12일 오후 방송에서 정준영의 범죄 행위에 대한 후속 보도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알렸다. 

어떤 측의 주장이 진실이냐에 따라 사건의 방향은 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그 전까지 대중들의 설왕설래는 멈추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