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 측 "정준영 루머 사실 아냐... 사적인 친분도 없는 관계"(공식입장)
▲ (사진=제니스뉴스 DB)
▲배우 이청아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이청아 측이 악성 루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배우 이청아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는 13일 오전 "이청아는 지난 2013년 정준영과 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는 관계다"며, "현재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또한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님을 강조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내용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으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앞서 가수 정준영이 불법으로 촬영해 유포한 동영상 리스트에 여배우, 걸그룹 멤버들의 모습이 있다는 루머가 확산됐다. 이에 영상 속 인물로 추정되는 이들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