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 측 “’정준영 동영상’ 루머 사실무근, 심각한 명예훼손”(공식입장)
▲ 오연서 측 “’정준영 동영상’ 루머 사실무근, 심각한 명예훼손” (사진=제니스뉴스 DB)
▲ 오연서 측 “’정준영 동영상’ 루머 사실무근, 심각한 명예훼손”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오연서 측이 정준영 동영상 루머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오연서의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이 13일 공식 SNS를 통해 "현재 유포 중인 당사 소속 배우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라며, "허위 사실의 무분별한 확대로 배우의 심각한 명예 훼손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의 작성, 게시, 유포자에 대한 증거 수집과 법적 대응 및 소속 배우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SBS는 정준영이 지인들과 메신저 단체 채팅방에서 불법 촬영 영상과 사진을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정준영의 불법 촬영 영상 채팅방 유포 사건이 논란이 되면서 온라인 상에 여자 연예인들의 실명이 적힌 리스트가 유포됐다. 이에 오연서를 비롯해 이청아, 정유미, 트와이스 등은 명예훼손이라며 루머를 부인하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