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승리와 전속계약 해지, 아티스트 관리 못한 점 반성한다”(공식입장)
▲ 승리 (사진=제니스뉴스 DB)
▲ 승리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승리가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1일 빅뱅(BIGBANG)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최근 승리가 참여했다는 클럽의 폭행사건을 시작으로, 갖가지 의혹과 논란이 계속 불거진 가운데 팬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지난 12일 승리의 은퇴 입장 발표 이후, YG는 승리의 요청을 수용해 전속계약을 종료하기로 했다”라고 승리의 계약 해지 소식을 전했다.

더불어 YG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회사로서 좀 더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대대적인 체질 개선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회사 모든 임직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승리는 클럽 버닝썬의 폭행 사태, 마약 유통, 성접대, 불법 영상 공유 등의 의혹을 사 현재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이에 승리는 최근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