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아일랜드 최종훈, 경찰 유착 의혹... 알려지지 않은 음주운전
▲최종훈 (사진=제니스뉴스 DB)
▲최종훈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그룹 에프티아일랜드 최종훈이 음주운전 적발 후 보도를 막아달라고 경찰에 부탁한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오후 YTN은 "에프티아일랜드 최종훈이 음주운전에 적발된 뒤 보도를 막아달라고 경찰에 부탁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덕분에 3년 동안 아무런 문제 없이 연예 활동을 지속해왔다"고 보도했다. 

이어 "지난 2016년 3월 최종훈은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아 서울 용산경찰서 소속 경찰에 적발됐다. 면허정지인지 취소인지는 정확히 아직 파악되지 않았지만,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이라는 제재 기준은 확실히 넘겼다"면서, "최종훈은 음주운전 적발이 대중에 알려지지 않게 경찰에 부탁했다. 활동에 지장이 있을까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종훈은 이후 담당 경찰의 생일에 축하 메시지 등을 보내고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또한 이 같은 내용을 정준영, 승리 등이 있는 단체 카톡방에 올린 후 자랑스럽게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한편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2일 "최종훈이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이 있어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했을 뿐이며,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