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옷이 얼굴빨' 벚꽃 함께 보고 싶은 오빠 Pick! 봄 아우터 4
▲ [오늘패션] '옷이 얼굴빨' 벚꽃 함께 보고 싶은 오빠 Pick! 봄 아우터 4 (사진=제니스뉴스 DB)
▲ [오늘패션] '옷이 얼굴빨' 벚꽃 함께 보고 싶은 오빠 Pick! 봄 아우터 4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디어 봄이 왔다. 살을 파고드는 강한 추위가 끝났다는 생각에 행복한 요즘, 옷장에 오랜 시간 묵혀 둔 봄 아우터를 꺼내는 것은 어떨까? 

겨울 동안 몸을 지켜준 롱 패딩에 익숙해져 오랜만에 만난 봄 옷이 낯설다. 어떤 아우터를 입어야 할지 고민이라면 주목! 여자친구와 벚꽃 데이트를 계획 중이라면 주목! 2019년 봄을 더욱 스타일리시하게 만들어줄 트렌드 아우터를 소개한다. 여심을 뒤흔들 아우터를 지금 만나보자.

▼ 블루종

▲ 사이먼 도미닉 (사진=제니스뉴스 DB)
▲ 사이먼 도미닉 (사진=제니스뉴스 DB)

첫 번째 아우터는 블루종이다. 봄, 가을, 겨울 시즌에 꾸준히 등장하는 블루종은 힙하면서 스포티한 룩을 완성하기 좋은 아우터다. 단정한 모던룩보다 편하고 캐주얼한 스타일링에 활용하기 좋으며, 가볍게 걸칠 수 있어 봄부터 초 여름까지 연출할 수 있다.

▼ 쇼트 재킷

▲ 코드 쿤스트 (사진=제니스뉴스 DB)
▲ 코드 쿤스트 (사진=제니스뉴스 DB)

추위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 겨울 동안 긴 기장의 아우터만 입었다면, 지금이 바로 짧은 아우터로 봄을 즐길 때다. 힙 라인이 드러나는 짧은 기장의 재킷은 지난해부터 꾸준히 유행하고 있는 아메카지 스타일에서 자주 보이는 아이템 중 하나다.

특히 상의 레이어드가 편하고 화려한 연출 없이도 스타일리시하게 표현할 수 있어 패션 피플에게 사랑받고 있다. 가볍게 걸칠 아우터가 필요하다면 주목할 만한 아이템이다.

▼ 테일러드 재킷

▲ SF9 찬희 (사진=제니스뉴스 DB)
▲ SF9 찬희 (사진=제니스뉴스 DB)

클래식한 테일러드 재킷은 보디라인에 핏되는 미니멀한 실루엣으로 봄, 가을 시즌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아우터다. 특히 정장부터 캐주얼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 하나만 있어도 봄 내내 착용할 수 있는 높은 활용도를 자랑한다. 

또 많은 사랑을 받은 아우터인 만큼 단색 디자인부터 패턴, 디테일 등 다양한 디자인이 있어 선택의 폭이 넓다. 2019 봄 시즌에 맞춰 트렌디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힙 라인에 거치는 미디재킷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 라이더 재킷

▲ 이동휘 (사진=제니스뉴스 DB)
▲ 이동휘 (사진=제니스뉴스 DB)

마지막 추천 아우터는 강렬한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는 라이더 재킷이다. 은은한 광이 매력적인 라이더 재킷은 시크한 포인트로 활용하기 좋은 아우터로, 투박하지만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갖췄다.

라이더 재킷의 가죽 느낌을 강조하고 싶다면 코팅 진, 가죽 팬츠 등 광택이 도는 팬츠와 매치하는 것이 좋고, 보다 부드럽게 연출하고 싶다면 진과 함께 스타일링하는 것을 추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