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악질경찰' 이선균 "보다 양아치스럽게 그리려고 노력"
[Z현장] '악질경찰' 이선균 "보다 양아치스럽게 그리려고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선균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 이선균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악질경찰’의 배우 이선균이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영화 ‘악질경찰’의 언론시사회가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이정범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선균, 전소니, 박해준이 참석했다.

영화 ‘악질경찰’은 뒷돈은 챙기고 비리는 눈감고 범죄는 사주하는 쓰레기 같은 악질경찰이 폭발사건 용의자로 몰리고 거대 기업의 음모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범죄 드라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선균은 비리 경찰 조필호에 대해 “조필호는 직업만 경찰이고 범죄자에 가까운 인물”이라며, “보다 양아치스럽게, 보다 나쁜 인물로 그려내야 후반 상황의 파급력이 더 클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정범 감독은 “조필호의 감정 낙폭이 크다. 전 사람의 선악을 하나로 규졍할 수 없다고 본다. 미나를 만난 후 변하는 조필호의 감정 낙폭을 잘 그리는데 중점을 뒀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이선균은 “’악질경찰’과 ‘끝까지 간다’가 비교될 수 있지만, 분명 결이 다른 작품이다”라며, “액션은 두 달 정도 합을 맞춰 진행했다. 연습을 많이 해서 큰 부상 없이 마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선균은 “치열하고 뜨겁게 진심을 담아 만든 영화다. 세월호를 다뤘기에 공개 이후 여러 논의와 문제 제기가 있을 거다. 그래서 저희 스스로도 많은 검열을 했다. 부족한 점도 있겠지만,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악질경찰’은 오는 20일 개봉한다.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