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카톡방’ 이종현-최종훈, 불법 영상 공유 정황 포착
▲ 정준영, 승리, 최종훈, 이종현, 용준형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 정준영, 승리, 최종훈, 이종현, 용준형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씨엔블루의 이종현, 최종훈 불법 영상을 공유한 정황이 포착됐다.

14일 SBS 8시 뉴스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을 거론하며 불법 촬영한 영상을 공유한 증거자료를 공개했다.

SBS는 최종훈이 단톡방(카카오톡 단체 메시지방)에 잠든 여성의 사진을 보내고, 대화자들과 여자가 누군지를 달려주는 등으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대화자들은 여성의 몸을 촬영한 사진과 영상을 서로 공유하며 비하 발언을 일삼았다.

이종현 역시 이들과 함께 단톡방에 있던 인물로 알려졌다. SBS는 카톡방 내용을 공개하며, 이종현 또한 성관계 영상을 요구하고 함께 돌려봤음을 알렸다.

앞서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이종현과 관련해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 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바란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뉴스를 통해 알려진 증거는 소속사, 이종현의 입장과 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