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자백' 이준호X유재명의 확실한 자신감, tvN 장르물 계보 이을까(종합)
[Z현장] '자백' 이준호X유재명의 확실한 자신감, tvN 장르물 계보 이을까(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자백' 이준호X유재명의 확실한 자신감, tvN 장르물 계보 이을까(종합) (사진=이혜린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김철규 PD가 드라마 '마더'에 이어 '자백'으로 명작 탄생을 예고했다. 믿고 보는 배우 이준호-유재명과 함께 드라마 '시그널', '비밀의 숲'에 이어 tvN 장르물 흥행 계보를 이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tvN 드라마 '자백' 제작발표회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철규 PD,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가 참석했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일사부재리란 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이다.

# '칸의 남자' 김철규 PD가 내놓은 웰메이드 장르물

▲ (사진=CJ ENM)
▲ 김철규 PD (사진=CJ ENM)

'자백'은 드라마 '마더'로 '제 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해 화제를 모았던 김철규 PD의 신작이다. '자백'의 메가폰을 잡은 김철규 PD가 특유의 긴장감과 디테일한 연출을 이번 작품에선 어떻게 구현해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철규 PD는 "작년 하반기부터 드라마를 준비했다. 간단하게 설명하기 어려운 작품이다. '자백'은 복잡하고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며, "'자백'은 굉장히 강렬한 스토리로 반전에 반전이 있는 미스터리 휴먼 드라마다"고 말했다.

이어 "유재명 씨를 제외하고 모든 캐릭터가 과거에 하나뿐인 혈육을 잃는 사건을 겪게 된다. 세월이 흐른 후 자신이 알고 있는 진실과는 다른 비밀이 숨겨져 있다는 걸 깨닫게 된다. 캐릭터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다"고 설명했다.

# 연기 구멍 NO, 믿고 보는 배우들이 만났다!

▲ (사진=CJ ENM)
▲ 이준호-유재명 (사진=CJ ENM)

많은 이들이 기대가 모이는 이유 중 하나는 배우들의 조합이다.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뭉쳐 작품을 이끈다. 특히 이준호-유재명은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한 변호사로, 범인을 쫓는 전직 형사반장으로 부딪치며 팽팽한 대립구도를 그릴 것을 예고했다. 

이준호는 출연 계기에 대해 "대본의 첫 느낌이 좋았다. '이 작품을 어느 배우가 할까? 어렵겠다'라는 생각을 했는데, 정신을 차리고 보니 제가 하고 있었다"며, "'어떻게 풀어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은 아직까지 하고 있다. 제가 제 자신을 억누르려고 노력하고 있고, 캐릭터에 가까이하며 개인적인 흥은 자제 중이다. 가끔씩 흥이 튀어나오려고 하면 감독님이 자제시켜 주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명은 캐릭터에 대해 "다른 작품에서 만난 익숙할 수 있다. 유재명만이 할 수 있는 것들이 뭔지가 가장 중요한 고민거리였다. 기춘호만의 익숙한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부담과 책임도 크다. 작품의 맥락을 잘 찾고, 모두와 조화를 이뤄야 한다는 걸 느꼈다"고 전했다. 

# '자백' 관전 포인트는 무엇?

▲ '자백' 출연진 (사진=CJ ENM)
▲ '자백' 출연진 (사진=CJ ENM)

김철규 PD는 '자백'과 관련해 "단순히 법정 드라마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중요한 소재는 분명하지만, 드라마 비중에서 차지하는 건 많지 않다"며, "법정과 법정 바깥, 인간관계를 동원해 과거에 파묻힌 비밀을 추적하는 이야기다"고 전했다. 

유재명은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던 '비밀의 숲'의 경험자로서 '자백' 흥행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비밀의 숲'은 많은 사랑과 제 삶의 전환점이 될 정도로 멋진 작품이었다"며, "그것을 '잇는다'라는 표현을 하고 싶진 않다. 모두가  열심히 촬영 중이며, 멋진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춘호가 자주 쓰는 말처럼 명작이 될 것이 '확실하다'고 표현하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철규 PD는 "1회만 보시더라도 많은 분들이 궁금증을 가질 거라고 생각한다. 많은 비밀과 끝없는 반전이 이어진다. 복잡할 수 있으나, 궁금증을 강하게 유발시켜 방송이 나가면 진실, 정체에 대해서 토론이 벌어질 거라고 예상한다. 관심과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tvN 드라마 '자백'은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