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대륙 측 “승리와 친구 사이일뿐,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공식입장)
▲ 배우 왕대륙 (사진=제니스뉴스 DB)
▲ 배우 왕대륙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대만 배우 왕대륙이 승리 사태와 관련한 의혹을 부인했다. 

왕대륙 소속사는 14일 공식 웨이보를 통해 "승리와는 평범한 친구며 어떠한 부도덕한 행위도 하지 않았다. 최근 인터넷에서 퍼지고 있는 본 소속사 연예인 왕대륙에 대한 악의적인 유언비어는 전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왕대륙은 한국 연예인 승리 사건과 완전히 무관하다"라면서 "왕대륙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를 멈춰달라. 계속해서 루머를 유포하는 이들에 대해 법적 행동을 취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최근 승리가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으며, 정준영은 불법 영상을 촬영 및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왕대륙이 평소 승리, 정준영과 친분이 두터운 데다 함께 클럽에서 찍은 사진이 포착돼 의혹을 산 것. 이에 소속사는 “완전히 무관하다”는 입장으로 해명했다.

한편 왕대륙은 오는 21일 영화 ‘장난스런 키스’의 프로모션을 위해 내한하며, 오는 24일까지 머무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