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데레우스', 별의 이야기 담은 프로필&콘셉트 사진 공개
'시데레우스', 별의 이야기 담은 프로필&콘셉트 사진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데레우스', 별의 이야기 담은 프로필&콘셉트 사진 공개 (사진=랑)
▲ '시데레우스', 별의 이야기 담은 프로필&콘셉트 사진 공개 (사진=랑)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내달 17일 개막을 앞둔 뮤지컬 '시데레우스'가 별의 이야기를 담아낸 메인 프로필 사진과 콘셉트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이미지는 극중 3인의 캐릭터를 담아내 눈길을 끈다. 

'시데레우스'는 2년 여의 개발과정을 거쳐 탄생된 새로운 창작 뮤지컬이다. ‘케플러’가 ‘갈릴레오’에게 편지를 보내면서 시작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별이 전하는 소식, 별의 전령’이라는 뜻의 갈릴레오가 저술한 '시데레우스 눈치우스'라는 책의 제목을 본뜬 뮤지컬 '시데레우스'는 마치 우주 속에 있는 듯한 신비롭고 환상적인 분위기의 콘셉트 사진을 공개했다.

▲ '시데레우스', 별의 이야기 담은 프로필&콘셉트 사진 공개 (사진=랑)
▲ '시데레우스', 별의 이야기 담은 프로필&콘셉트 사진 공개 (사진=랑)

낯선 젊은 수학자 ‘케플러’의 편지를 받고 위험한 연구를 시작하게 된 비운의 천재 ‘갈릴레오’ 역의 고영빈, 정민, 박민성의 사진은 어딘가 묘하게 느껴지는 시선처리로 인해 신비로운 분위기를 담아내며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자극한다.

독일 출신의 젊은 천문학자이자 수학자인 ‘케플러’ 역의 신성민, 정욱진, 신주협의 컨셉 사진은 캐릭터 특유의 소년 같은 모습과 학자로서의 진중한 면모가 함께 맞닿아 있다. 

마지막으로 갈릴레오의 딸이자 수녀로 강인함을 지닌 ‘마리아’ 역의 김보정과 나하나는 그 시절 그가 느꼈을 아버지에 대한 감정과 수녀로서의 혼란스러운 감정을 애잔하고 서정적이게 표현해냈다. 어딘가 처연하면서도 성숙미가 느껴지는 그들의 눈빛은 사진만으로도 작품 속 캐릭터의 감정을 고스란히 느끼게 한다.

한편 뮤지컬 '시데레우스'는 17세기 지동설을 주장하면 ‘이단’이라는 죄로 화형에 처해지던 그 시절, 시대가 외면한 진실을 찾기 위한 두 수학자 ‘갈릴레오’와 ‘케플러’의 여정을 다룬다. 오는 4월 17일부터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