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자백' 남기애 "극 중 고스펙 아주머니, 엄마 아니라 직업 있어 좋았다"
[Z현장] '자백' 남기애 "극 중 고스펙 아주머니, 엄마 아니라 직업 있어 좋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기애 (사진=CJ ENM)
▲ 남기애 (사진=CJ ENM)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자백'의 배우 남기애가 극 중 캐릭터에 대해 이야기했다.

tvN 드라마 '자백' 제작발표회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철규 PD,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가 참석했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일사부재리란 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이다.

남기애는 냉철하면서도 명석한 두뇌를 가진 '진여사'로 분했다. '최도현'(이준호 분), '하유리'(신현빈 분)와 함께 늘 밝은 모습을 보이지만 언뜻 내비쳐지는 슬픔과 외로움을 갖고 있는 신비로운 인물이다.

이날 남기애는 진여사 캐릭터에 대해 "도현이 사무실에 '사무 보조를 하겠다'고 자청한 아주머니다. 의학 상식, 법률 등 각종 자격증을 가진 대단한 스펙을 지닌 인물이다"며, "더 이상 말씀드리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남기애는 드라마 '마더'에 이어 김철규 PD와 다시 만났다. 이에 남기애는 "김철규 감독님 전화를 받았을 때는 '무조건 해야겠다'는 생각이었다. 대본을 보기 전부터 기뻤다"며, "또한 그냥 엄마가 아닌 직업이 있는 여성이라고 해서 너무 좋았다. 제 나이 때 여배우들이 엄마 외에 다른 역할을 하는 게 쉽지 않기 때문이다. '어떻게 하면 진여사를 잘 해낼 수 있을까?'라는 생각으로 고민 중이다"고 전했다. 

이어 김철규 PD에 대해 "'마더' 때도 감독님과의 작업이 너무 좋았다. 배우에게 연기에 대한 부분을 열어 놓으면서도 놓치는 부분을 언급해줘 많은 자유를 준다"며, "'마더' 때도 아역배우에게 폭력을 행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아이에게 무리 안 되는 방법으로 촬영하는 걸 보고 감동 받았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tvN 드라마 '자백'은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