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자백' 신현빈 "연기 변신? 자연인에 가까워"
[Z현장] '자백' 신현빈 "연기 변신? 자연인에 가까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현빈 (사진=CJ ENM)
▲ 신현빈 (사진=CJ ENM)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신현빈이 드라마 '자백'을 통해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tvN 드라마 '자백' 제작발표회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철규 PD,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가 참석했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일사부재리란 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이다.

신현빈은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전직 열혈 기자이자 '도현'(이준호 분)의 친구 '하유리'를 연기했다. '진여사'(남기애 분)과 함께 도현의 사무실에서 함께하며 환상의 케미를 완성할 예정이다.

이날 신현빈은 극 중 캐릭터에 대해 "제가 맡은 하유리는 기자라는 직업을 그만두고 도현이 사무실에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조력하는 역할이다. 도현이와 유리는 오래된 친구 사이여서 가족 같다"고 소개했다.

이어 신현빈은 출연 계기에 대해 "제가 많이 보여드리지 않은 캐릭터지만, 실제 저와는 비슷하다"며, "그런 모습이 재미있었다. 그리고 다양한 사건들이 나오고, 하나로 만나는 지점이 있다. 그런 이야기 속에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밝혔다. 

또한 신현빈이 맡은 하유리는 기존 선보였던 캐릭터와 사뭇 달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신현빈은 "기존에는 보여드리지 않은 모습이다. 유리는 밝고 털털하고, 어떻게 보면 자연인에 가깝다"며, "외적으로는 꾸미지 않아서 편한 부분도 있었다. 머리도 자르고 부스스하게 하고 다닌다. 준비 시간도 빠르다 보니 더욱 대본을 볼 수 있는 여유도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tvN 드라마 '자백'은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