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별’ 정유진 “위하준과의 로맨스? 사각관계 고민… 티격태격 친구처럼”(인터뷰)
‘로별’ 정유진 “위하준과의 로맨스? 사각관계 고민… 티격태격 친구처럼”(인터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정유진 (사진=FNC엔터테인먼트)
▲ 배우 정유진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정유진이 ‘로맨스는 별책부록’ 속 등장하는 로맨스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정유진이 1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FNC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tvN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정유진은 극중 도서출판 겨루의 편집팀 대리 송해린 역을 맡았다. 학교 선배이자, 겨루의 편집장인 차은호(이종석 분)를 오랜 기간 짝사랑한 인물이기도 하다.

이날 정유진은 “종석이 경우, 전작에서도 그렇고 이번에도 제가 짝사랑하는 역할로 만났다. 특히이번에는 짧지 않은 기간 짝사랑을 해왔다. 은호는 인간적으로 좋아하는 선배기도 하고, 워낙 많은 사람들에게 워너비인 캐릭터였다. 그런 분이 사수라면 좋아하지 않을 수 없을 것 같았다”라고 밝혔다.

극이 진행될수록 표지 디자이너 지서준(이하준 분)과 송해린의 케미스트리가 크게 돋보였다. 송해린은 이와 관련해 “사실 사각관계가 쉽지 않다. 그런 부분들을 작가님과 감독님이 오묘하게 잘 담아주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해린은 공적으로 지서준을 계속 만나야 했다. 회사에서도 ‘지서준을 데려와라’고 했고, 우연히 마주치는 장면들도 있었다. 그런 부분을 자연스럽게 잘 담아주셨다”라면서 “차은호와 지서준에 대한 송해린의 감정은 조금 달랐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송해린과 지서준이 이뤄지길 바라는 반응이 많지 않나?”라는 물음에 정유진은 “그 부분이 걱정이 됐다. 사각관계기 때문에 시청자분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모르겠다. 워낙 저희가 티격태격하면서 친구처럼 장난을 치기 때문에, 그런 케미스트리를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정유진은 이 외에도 ‘로맨스는 별책부록’ 속 여러 인물들의 로맨스를 언급했다. 그는 “저희 드라마의 매력은 로맨스다. 은호와 단이(이나영 분)뿐 아니라 봉팀장님(조한철 분)과 서팀장님(김선영 분)의 러브라인이 있고, 두 분이 이혼하게 된 이유에 대한 공감되는 대사들이 많았다. 또 이사님(김유미 분)과 대표님(김태우 분)의 은근한 러브라인도 있다. 훈(강기둥 분)과 지율(박규영 분)처럼 젊고 풋풋한 커플의 이야기도 있다. 인물들의 관계가 너무 따뜻하면서, 현실에서도 있을 법하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신 것 같다”라고 드라마 속 각 인물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되며 현재 종영까지 2회분만을 남겨두고 있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