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내기 골프? 게임 끝나고 금액 돌려줘, 모든 방송 하차할 것"
김준호 "내기 골프? 게임 끝나고 금액 돌려줘, 모든 방송 하차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준호 (사진=제니스뉴스DB)
▲ 김준호 (사진=제니스뉴스DB)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개그맨 김준호가 고액 내기 골프에 대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17일 김준호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측은 "어제 보도된 개그맨 김준호 씨의 내기 골프와 관련하여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김준호의 입장을 전달했다.

김준호는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에게 실망과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머리 숙여 죄송하다"면서, "내기 골프 관련해 보도된 내용과 달리 당시 2016년도에 동료들과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다.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한 부분이었을 뿐이며 게임이 끝난 후 현장에서 금액을 돌려주거나, 돌려받았다"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하지만 김준호는 "공인으로서 또한 ‘1박 2일’의 큰형으로서 모범이 되어야 했음에도 그렇지 못한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이 사안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나아가 김준호는 "열심히 방송에 임하고 있는 동생들에게 더 이상의 오해와 곡해는 없었으면 한다"면서, "앞으로 좀 더 책임의식 있는 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거듭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김준호는 "다시 한 번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려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지난 16일 KBS '뉴스9'은 '1박2일' 출연자 중 차태현과 김준호의 상습 내기 골프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차태현과 김준호는 지난 2016년 7월 카카오톡 채팅을 통해 내기 골프를 친 일을 언급했고, 제작진은 이것을 묵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 이하 김준호 측 입장전문

안녕하세요. JDB엔터테인먼트입니다. 

어제 보도된 개그맨 김준호 씨의 내기 골프와 관련하여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이와 관련 김준호 씨의 공식 입장을 전해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개그맨 김준호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에게 실망과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어제 보도된 내기 골프 관련해 보도된 내용과 달리 당시 2016년도에 동료들과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었습니다. 또한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한 부분이었을 뿐이며 게임이 끝난 후 현장에서 금액을 돌려주거나, 돌려받았습니다. 

공인으로서 또한 ‘1박 2일’의 큰형으로서 모범이 되어야 했음에도 그렇지 못한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이 사안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한 열심히 방송에 임하고 있는 동생들에게 더 이상의 오해와 곡해는 없었으면 합니다. 

앞으로 좀 더 책임의식 있는 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거듭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려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