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VAV 에이스 “라이언 전, 엄마처럼 챙겨주신다”
▲ VAV 에이스 (사진=에이팀엔터테인먼트)
▲ VAV 에이스 (사진=에이팀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VAV가 라이언 전 프로듀서의 조언에 대해 이야기했다.

1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보이그룹 VAV의 네 번째 미니앨범 ‘쓰릴라 킬라(Thrilla Killa)’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에도 히트 프로듀서 라이언 전이 VAV의 프로듀싱을 맡았다. 이날 에이노는 “저는 칭찬 받았던 게 먼저 떠오른다. 대표님께서 ‘너희 정말 노래를 잘 살린다’라고 말씀해주셔서 감사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에이노는 “저희가 녹음을 그렇게 길게 하지는 않았다. 제한된 시간 안에 끝내는 게 정말 어려운 거다. 시간 안에 저희를 디렉해주시고, 저희의 목소리를 담아주셨다. 배울 점이 많은 프로듀서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에이스는 “라이언 대표님은 엄마 같은 부분도 있다. 저희끼리 있는 대화방에 일일이 모니터를 해서 이야기해주신다. 안무에 대한 부분까지 말해주시고, 잘 챙겨주셨다. 조언을 항상 많이 해주시고, 잘 하라는 덕담도 많이 해주신다”라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쓰릴라 킬라’는 레트로 사운드의 멜로디를 모던한 팝스타일로 재해석한 뉴트로 팝(New Retro Pop)이다. 프로듀서 라이언 전을 비롯한 해외 유명 작곡가들이 함께 힘을 보태 탄생한 곡이다.

한편 VAV는 19일 정오 새 앨범 ‘쓰릴라 킬라’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