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위하준 "서준-해린 케미 100회까지 보고 싶다는 댓글에..."(인터뷰)
▲ 위하준 (사진=소진실 기자)
▲ 위하준 (사진=소진실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배우 위하준이 기억에 남는 댓글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위하준이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tvN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출판사를 배경으로 책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한때는 잘 나가는 카피라이터였던 '강단이'(이나영 분)와 문학계의 아이돌이자 스타작가 '차은호'(이종석 분)의 특별한 인연으로 엮인 스토리를 그린다.

극 중 위하준은 프리랜서 북 디자이너 '지서준'을 연기하며, 로코 유망주로 떠올랐다. 훈훈한 심쿵 비주얼과 대형견 같은 남자친구 매력은 시청자를 사로잡기 충분했다.  

위하준은 남자친구 같은 이미지에 대해 "현실적으로는 실감 못하고 있다. 수식어를 붙여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기쁘다"며, "사실 로코 장르에 자신 없어서 캐스팅됐을 때 걱정하고 부담이 컸다. 작품 중반까지 힘들어하기도 했다. 하지만 방송이 나오고 좋은 반응을 주셔서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다. 그래서 중후반부터는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시청자분들의 평과 함께 선배들의 격려에 자신감을 얻었다. 특히 종석이 형은 '네가 우리의 희망이야'라고 칭찬을 정말 많이 해줬다. 그런 말들이 저에게 잘 할 수 있다는 위로가 됐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위하준은 기억에 남는 댓글에 대해 "'귀엽다', '사랑스럽다', '연기가 편하다'는 말이 정말 좋았다. 최근에는 ''로맨스는 별책부록' 100회로 늘려서 서준-해린 케미 오래 보고 싶다'는 댓글이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더불어 상처받은 댓글에 대해 "은호-단이를 응원하는 시청자분이라면 서준이가 밉상으로 느껴졌을 거다. '우산씨 빠져. 꺾어버릴 거야'라는 글이 생각난다. 재미있기도 했지만, 서운하기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배우 위하준은 영화 '걸캅스(가제)'를 통해 복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