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정세운 “’화이트’, 별명인 눈사람 심정 생각하며 쓴 곡”
▲ 정세운 (사진=김희주 기자)
▲ 정세운 (사진=김희주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정세운이 자작곡 ‘화이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솔로 가수 정세운의 새 미니앨범 ‘플러스 마이너스 제로(±0)'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수록곡 ‘화이트(White)’는 짧게 지나간 것처럼 느껴지는 순간을 오랫동안 간직하고 싶어하는 마음을 담은 정세운의 자작곡이다.

이날 정세운은 ‘화이트’에 대해 “제가 작년 겨울에 썼던 노래다. 재밌고 자유롭게 하고 싶은 마음에서 음악을 시작했다. 하지만 막상 해보니 쉬운 게 아니었다. 음악 외에 신경 쓸 부분도 많고, 제가 모르는 것도 많았다. 음악에 대한 맑았던 순간들, 제가 그리워하는 순간들에 대한 감성을 쓴 곡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정세운은 “제 별명이 ‘눈사람’이다. 아침에 많이 붓는다고 해서 눈사람으로 붙어졌다. 겨울이 끝나는 입장에서 눈사람의 심정을 생각하며 써봤다”라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필링(Feeling)'은 정세운 특유의 서정성과 트렌드를 연결하는 교집합이다. 인트로의 리드미컬한 기타사운드가 인상적이며, 첫눈에 사랑에 빠진 상대에게 설레는 마음과 전하고 싶은 감정을 적극적으로 고백하는 주제의 곡이다.

한편 정세운은 19일 오후 6시 새 앨범 ‘프러스 마이너스 제로’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