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정세운, ‘아이돌+싱어송라이터’ 능력치 한껏 발휘한 ‘Feeling’(종합)
▲ 정세운 (사진=김희주 기자)
▲ 정세운 (사진=김희주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정세운이 자신만의 감성과 고백을 담은 신보로 돌아왔다. 이번에도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역량을 뽐냈다.

19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솔로 가수 정세운의 새 미니앨범 ‘플러스 마이너스 제로(±0)'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 8개월 만에 돌아왔어요!

이번 컴백은 지난해 7월 발표한 미니앨범 '어나더(ANOTHER)’ 이후 약 8개월 만이다. 이날 정세운은 “오랜만에 뵙는 자리인데다, 항상 무대에 설 때마다 떨린다”라면서 “8개월 동안 제가 가진 게 무엇인지, 어떻게 나만의 음악을 가질지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런 고민의 흔적이 잘 담긴 앨범이라 생각한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앨범은 정세운의 본 모습을 0으로 정의하고, 힘을 더하거나 뺀 이미지의 격차를 플러스와 마이너스의 영역으로 설정했다. 정세운은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자신만의 이야기와 음악을 들려주고자 노력했다.

앨범의 콘셉트와 관련해 정세운은 “제가 가진 여러 색을 다양하게 표현해보려고 했다. 저에 대한 수식어들이 있는데, 수식어가 저를 따라오게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을 생각해서 앨범을 만들어보려고 했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필링(Feeling)'은 인트로의 리드미컬한 기타 사운드가 인상적이며, 첫눈에 사랑에 빠진 상대에게 설레는 마음과 전하고 싶은 감정을 적극적으로 고백하는 주제의 곡이다. 진성과 가성을 오가는 정세운의 청량감 넘치는 보이스가 돋보이며, 트렌디한 래핑을 선보이는 페노메코가 피처링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정세운은 “제목처럼 느낌이 오는 곡이다”라면서 “제목이 결정되기까지 고민이 많았고, 후보들이 많았다. 곡이 제가 생각하기에 ‘싱어송라이돌’이라는 수식어와 가장 잘 맞는 곡이라 생각한다. 직접 기타도 녹음했고, 편곡도 작업했다”라고 ‘필링’을 소개했다.

▲ 정세운 (사진=김희주 기자)
▲ 정세운 (사진=김희주 기자)

#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정세운은 Mnet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고, 이후 솔로로 데뷔해 꾸준히 자신만의 음악을 들려주며 팬덤을 탄탄히 쌓았다. 이에 정세운은 아이돌과 싱어송라이터의 경계를 허물며 ‘싱어송라이돌’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아이돌적인 면모와 관련해 정세운은 “’프로듀스101’ 출신으로서 아이돌적인 부분을 많이 보고 배웠다. 옆에서 함께하는 친구들을 보고,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아이돌의 면모를 알게 됐다”라고 겸손하게 이야기했다.

더불어 정세운은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표현하고 있다. 그걸 많은 분들께서 좋게 받아주시고, 저만의 색깔로 여겨주시는 것 같다. 저의 강점을 생각해봤을 때는 자연스러움인 것 같다. 자연스럽게 저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으려고 하는 게 플러스가 되는 요소라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 정세운 (사진=김희주 기자)
▲ 정세운 (사진=김희주 기자)

정세운은 앨범 키워드 중 하나로 ‘성장’을 꼽으며 “제가 데뷔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활동을 하면서 부족한 면들을 보게 되고, 배운 것들이 많았다. 제가 만약 팔레트라면 저의 색깔을 만들고, 찾아가는 과정이 재밌었다. 이번 활동으로도 성장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목표하는 성적에 대한 물음에 정세운은 “음원 성적이 중요하긴 하지만 가장 초점을 맞춘 것은 아니었다. 그것만을 신경 쓰면 앨범의 완성도가 떨어질 것 같았다. 물론 좋은 성적이 나오면 너무 좋겠지만, 저의 목표는 오래 음악을 하는 것이다. 좋은 음악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답했다.

한편 정세운은 19일 오후 6시 새 앨범 ‘프러스 마이너스 제로’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