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정세운 “페노메코와 작업, 제스처 보고 따라 했다”
▲ 정세운 (사진=김희주 기자)
▲ 정세운 (사진=김희주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정세운이 페노메코와의 작업에 대한 만족을 표했다.

19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솔로 가수 정세운의 새 미니앨범 ‘플러스 마이너스 제로(±0)'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타이틀곡 '필링(Feeling)'은 정세운 특유의 서정성과 트렌드를 연결하는 교집합이다. 인트로의 리드미컬한 기타사운드가 인상적이며, 첫눈에 사랑에 빠진 상대에게 설레는 마음과 전하고 싶은 감정을 적극적으로 고백하는 주제의 곡이다.

특히 래퍼 페노메코가 피처링으로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페노메코와의 작업과 관련해 정세운은 “회사를 통해 만나게 됐다. 래퍼분들과 작업할 때 좋은 영향을 받는 부분이 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뮤직비디오도 같이 찍었는데 제스처라던지, 자유롭고, 자연스러운 부분을 배웠다. 제스처를 하는 모습이 너무 멋있어서 따라 해보기도 했다. 도움이 많이 돼서 감사했다. 중간에 곡의 분위기를 반전시켜주는 역할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세운은 19일 오후 6시 새 앨범 ‘프러스 마이너스 제로’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