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W 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① '카루소' 옷을 요리하다
▲ (사진=이혜린 기자)
▲ 밀착! 런웨이 ① '카루소' 옷을 요리하다 (사진=이혜린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따뜻한 봄 날씨와 함께 '2019 F/W 서울패션위크'가 열렸다. 오는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트렌드를 선도하는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이 첫 공개되는 자리이기에 수많은 패션인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스타일리시하게 물든 DDP 현장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한다. 먼저 첫째 날 많은 패셔니스타와 관람객의 환호를 이끌어낸 장광효 디자이너의 ‘카루소(CARUSO)’다.  

DESIGN. #감각적인 슈트 #치마 입은 남성

▲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밀착! 런웨이 ① '카루소' 옷을 요리하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쇼 전 런웨이를 노랗게 물들였던 조명이 꺼지고, 고급스러운 클래식 음악으로 쇼의 시작을 알렸다. 항상 감각적이고 디테일이 살아있는 슈트 라인으로 사랑받는 장광효 디자이너가 이번 런웨이에 올린 첫 작품은 역시 슈트였다. 

장광효 디자이너는 2019 F/W 시즌 '그란데 삐아또(Grande Piatto)', 즉 '큰 접시'라는 주제로 쇼를 선보였다. 그는 요리하는 남성에 대한 트렌드에 주목했고, 이를 조금 더 경쾌하게 풀어내려고 노력했다. 장광효 디자이너의 손맛으로 옷을 요리했다. 

슈트에 이어 카루소의 런웨이에는 최근 많은 패션 브랜드가 트렌드로 주목하고 있는 '남성의 치마'가 올라 이목을 집중시켰다. 딱 떨어지는 라인이 아닌 자연스럽게 흩날리는 듯한 디자인으로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더했다. 

COLOR. #베이식과 비비드 사이 #오방색

▲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밀착! 런웨이 ① '카루소' 옷을 요리하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장광효 디자이너는 컬러를 조화롭게 사용해 전체적인 분위기를 유쾌하게 연출했다. 차분한 블랙, 그레이, 브라운 등과 함께 비비드한, 네온에 가까운 컬러를 더해 런웨이를 장식했다. 특히 팬츠의 사이드라인에 트랙 팬츠와 같은 라인을 더해 트렌디한 무드를 자아냈다. 

또한 한국 문화의 오방색을 작품에 잘 녹인 것도 주목할 부분이다. 화이트, 블랙, 옐로, 레드, 그린, 블루 등 컬러의 배색을 볼드하게 담은 베스트, 조각보처럼 자유분방하게 컬러를 담은 트렌치코트 등이 눈길을 끌었다. 

POINT. #뉴스보이 캡 #직설적 디테일

▲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밀착! 런웨이 ① '카루소' 옷을 요리하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요리를 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도 빠지지 않았다. 흔히 '빵 모자'라고 부르는 뉴스보이 캡을 쓴 모델들이 연이어 무대에 섰다. 장광효 디자이너는 '요리하는 남성'이라는 전체적인 주제뿐만 아니라 F/W 시즌 알맞게 매치할 수 있는 뉴스보이 캡으로 보다 완성도 높은 쇼를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식사할 때 사용하는 포크, 나이프, 젓가락, 숟가락 등의 식기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이어링으로 표현했고, 식기의 디테일을 그대로 담아 유니크한 분위기를 발산했다. 식재료인 가지, 배추, 마늘 또한 직설적으로, 위트 있게 작품에 담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