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우린 인싸!” 모모랜드, ‘뿜뿜’-‘배엠’ 이을 히트곡 탄생(종합)
▲ 모모랜드 쇼케이스 (사진=김솔 인턴기자)
▲ 모모랜드 쇼케이스 (사진=김솔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모모랜드가 핫한 신곡으로 돌아왔다. ‘뿜뿜’와 ‘배엠’에 이어 또 한 번 중독성 강한 곡으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20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걸그룹 모모랜드(MOMOLAND)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쇼 미(Show M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김일중 아나운서가 맡아 진행했다.

혜빈은 “기분이 아주 핫하다. 9개월 만의 컴백인 만큼 기대되고, 저희의 모습을 보여드릴 생각에 설레기도 한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제인은 “오랜만의 컴백이다. ‘뿜뿜’과 ‘배엠(BAAM)’이 좋은 반응을 얻어서 이번 앨범을 준비할 때 부담감이 있긴 했다. 잘 될지 안 될지 모르기 때문에 걱정했지만, 춤을 추고 노래하면서 중독성이 있다고 느꼈다. 이번에도 자신감을 가지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태하와 데이지의 활동 불참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가 많다. 혜빈은 “이번에 7인조로 활동하게 돼서 유감이고, 마음이 안 좋다. 그래도 이번 활동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두 친구의 몫까지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 모모랜드 쇼케이스 (사진=김솔 인턴기자)
▲ 모모랜드 쇼케이스 (사진=김솔 인턴기자)

모모랜드의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아임 쏘 핫(I’m So Hot)’을 비롯해 총 6곡이 담겼다. 이전 앨범과 달라진 점이 있다면, 밝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던 모모랜드가 조금은 성숙해진 매력을 선보인다는 것.

혜빈은 “콘셉트가 자기 자신을 어필하는 것이기 때문에 저희 자체를 보여주려고 했다. 그래서 표현하기가 더욱 쉬웠다”라고, 주이는 “모모랜드가 원래 소녀스러운 느낌보다 ‘인싸(인사이더)’ 같은, 활기찬 느낌이 잘 어울린다”라고 앨범의 콘셉트를 언급했다.

또 연우는 “저희가 그간의 곡들을 통해 ‘흥’이 생겼다는 점에서 성장한 것 같다”라고, 혜빈은 “확실한 색깔이 생겼다”라고 자랑했다.

타이틀곡 ‘아임 쏘 핫’은 어딜 가나 주목받고 화제의 중심이 되는 모모랜드의 인사이더 라이프를 재치 넘치는 가사로 표현한 곡이다. 모모랜드는 이미 물이 올라버린 나에게 빠져들 수밖에 없는 이유에 대해 도도하고 시크한 매력으로 노래한다.

모모랜드는 이번 ‘아임 쏘 핫’에도 따라 하기 쉬운 포인트 동작들을 넣었다. 혜빈은 “첫 번째 포인트 안무의 이름은 ‘권총 춤’이다. 손을 권총 모양으로 만들어서 쏘면 된다”라고, 주이는 “두 번째는 ‘별빛이 내린다 춤’이다”라고, 연우는 “주이가 하는 랩 부분에 ‘야야 춤’이 있다. 어깨를 살짝 흔든다”라고, 혜빈은 “’쇼미 춤’은 말 그대로 저희를 보여주는 춤이다. 자신을 어필하면 된다”라고 말하며 직접 포인트 안무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 모모랜드 쇼케이스 (사진=김솔 인턴기자)
▲ 모모랜드 쇼케이스 (사진=김솔 인턴기자)

‘아임 쏘 핫’이 ‘뿜뿜’과 ‘배엠’을 이을 히트곡이 될 수 있을까. 활동 목표를 묻는 물음에 멤버들 모두 입을 모아 “1등하고 싶다”라고 답했다. 이어 주이는 “여러분의 마음에 1등이 되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혜빈은 “핫하게 최선을 다해 활동하겠다. 더 열심히 하는 모모랜드가 되도록 할 테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모모랜드는 20일 오후 6시 새 앨범 ‘쇼 미’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