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다이아 예빈 “’손톱달’, 사장님께 컨펌 받기 위해 여러 번 수정했다”
▲ 다이아 예빈 (사진=MBK엔터테인먼트)
▲ 다이아 예빈 (사진=MBK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다이아 예빈과 주은이 자작곡 ‘손톱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0일 서울 도봉구 창동 플랫폼61에서 걸그룹 다이아(DIA)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뉴트로(NEWTRO)’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 앨범에는 예빈, 주은이 함께 작업한 ‘손톱달’이 수록됐다. 이 노래는 손톱 달은 사람들에게 무척 가까운거리에 있어 마치 ‘손으로 잡을 수 있는 존재'로 인식됐던 만큼 사랑하는 이성을 향해 다가가는 마음을 손톱 달로 표현한 곡이다.

이날 예빈은 “이번 앨범에 주은 언니와 함께 ‘손톱달’이라는 곡을 작업했다. 평소에 주은 언니와 음악적 취향이 비슷했고, 음악 이야기를 많이 해서 같이 작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언니가 먼저 같이 작업을 하자는 제안을 줬다”라고 밝혔다.

이어 예빈은 “같이 주제를 생각해보다가 ‘손톱달’이라는 주제로 했다. 생소할 수 있지만 저희만의 느낌을 담아보려고 가사, 멜로디를 많이 수정하면서 작업했다. 처음에 사장님께 컨펌을 받지 못했다. 벌스를 아예 바꾸고 수정해서 들려드렸다. 여러 번 들려드리고 수록하게 된 소중한 곡이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예빈은 곡 제목의 의미와 관련해 “손톱달은 엄청 얇은 모양의 초승달을 뜻한다. 크레센도를 주제로 정했고, 상대방에 대한 사랑이 커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주은은 “예전부터 메모장에 손톱달을 적어두고 있었다. 꼭 이걸 제목으로 쓰고 싶다고 생각했다. 원래 주제는 손톱왕자가 공주한테 달을 주지 못해서, 달모양의 브로치를 선물한 내용으로 쓰고 싶었다. 내용이 너무 어렵고, 이번 앨범과 어울리지 않아서 다른 주제로 써봤다. 평소에 친하게 지내던 대학교 선배분과 작업해서 재밌게 작업을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다이아는 신곡 ‘우와’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타이틀곡 ‘우와’는 딥테크 하우스 장르에서 느껴지는 묘한 분위기와 테마 신스의 레트로한 느낌이 더해진 곡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