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다이아, 레트로 콘셉트도 찰떡… 땀 뻘뻘 흘려 준비한 ‘우와’(종합)
▲ 다이아 쇼케이스 (사진=변진희 기자)
▲ 다이아 쇼케이스 (사진=변진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다이아가 색다른 콘셉트로 돌아왔다. 기존에 보여주던 상큼하고 통통 튀는 이미지 대신, 레트로 장르를 입고 섹시하고 걸크러시한 매력으로 색다른 매력을 뽐낸다.

20일 서울 도봉구 창동 플랫폼61에서 걸그룹 다이아(DIA)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뉴트로(NEWTRO)’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리더 기희현은 “팬분들을 오랜만에 만났다. 좋아하는 분들이 많았는데, 저희가 열심히 해서 잘 하고 싶다. 이번에도 잘 활동하도록 하겠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복고를 콘셉트로 내세운 만큼 앨범 명도 ‘뉴트로’로 지었다. 예빈은 “뉴와 레트로를 합쳐서 만든 ‘뉴트로’다. 다이아만의 느낌으로 레트로를 표현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앨범 명을 지어봤다. 활발하고, 파워풀하면서, 걸크러시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 이미지 변신을 위해 많이 연습했다”라고 자랑했다.

이어 주은은 “처음에는 멤버들이 모두 어색해 했다. 새로운 콘셉트고, 복고 장르라 걱정했다. 복고를 더욱 트렌디하게 표현하기 위해 연구를 많이 했다. 신나게 재밌게 연습했다”라고 새로운 콘셉트 도전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 다이아 쇼케이스 (사진=변진희 기자)
▲ 다이아 쇼케이스 (사진=변진희 기자)

타이틀곡 ‘우와’는 딥테크 하우스 장르에서 느껴지는 묘한 분위기와 테마 신스의 레트로한 느낌이 더해진 곡이다.

곡에 대해 기희현은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음악이긴 하지만, 듣다 보면 중독될 수 있을 거다. 1번 말고 여러 번 들어주시면 좋겠다”라고, 유니스는 “처음에 곡을 들었을 때는 깜짝 놀랐다. ‘우리가 이런 음악을? 이런 콘셉트를 할 수 있을까?’라고 걱정했다. 듣다 보니 곡이 너무 신났고,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생겼다라고 밝혔다.

곡의 강렬한 비트에 맞게 이어지는 다이아의 각 잡힌 안무도 신선했다. 기희현은 “쉬운 안무는 아니었다. 저절로 살이 빠지겠다는 말을 많이 할 정도였다. 이번 안무 연습을 진행하다가 너무 힘들어서 울었다. 처음 배우는 안무라 너무 숨이 찼다. 숨이 너무 차서 눈물을 흘렸는데, 멤버들과 안무 선생님께서 굉장히 당황했다. 죄송스러웠다”라고 안무 준비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새로운 콘셉트에 대한 걱정이 많았지만 지금은 레트로에 더욱 애정이 생겼다는 다이아다. 주은은 “저희가 이번에 걸크러시로 콘셉트를 바꿨다. 지금 이미지를 더 많이 도전하고 싶다”라고, 기희현은 “저희 노래가 중독성이 강하고, 비트도 강렬하다. 다음에도 중독성이 강하고, 맛이 있는 장르로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 다이아 쇼케이스 (사진=변진희 기자)
▲ 다이아 쇼케이스 (사진=변진희 기자)

다이아는 이전 활동곡인 ‘우우(WooWoo)’로 음악방송에서 첫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예빈은 “저번에 1위를 했을 때, 데뷔 첫 1위였다. 그동안 힘든 감정이 많이 섞여서 눈물을 많이 보이긴 했다. 이번에도 1위를 한다면 너무 좋겠지만 ‘이런 콘셉트도 다이아가 소화할 수 있네’라는 반응을 우선 기대하고 있다. 만약 1위를 하면 공약보다는 시켜주시는 걸 뭐든지 하겠다”라고 성적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이어 정채연은 “버스킹을 안 한지 오래됐다. 만약 음악방송 1위를 한다면 감사한 마음을 가까이 전하기 위해 버스킹을 해보면 어떨까 한다”라고 1위 공약을 내걸어 기대를 높였다.

더불어 활동 목표로 솜이는 “저희가 차트인만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 저희가 아쉽게 이번에 진입을 하지 못했다. 그래서 역주행을 해보고 싶다”라고, 주은은 “성적에 연연하지 않고 모든 분들께 중독성을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싶다”라고 목표를 드러냈다.

끝으로 솜이는 “앨범 정말 땀을 뻘뻘 흘리면서 열심히 준비했다. 최선을 다해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은채는 “실망시켜드리지 않는 다이아가 되겠다. 많이 사랑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당찬 활동 각오로 인사했다.

한편 다이아는 신곡 ‘우와’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