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W 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② 팬에게 바치는 '빅팍'의 과거, 그리고 현재
▲ 밀착! 런웨이 ② 가장 '빅팍'다운 것을 찾아서 (사진=오지은 기자)
▲ 밀착! 런웨이 ② 팬에게 바치는 '빅팍'의 과거, 그리고 현재 (사진=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따뜻한 봄 날씨와 함께 '2019 F/W 서울패션위크'가 열렸다. 오는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트렌드를 선도하는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이 첫 공개되는 자리이기에 수많은 패션인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스타일리시하게 물든 DDP 현장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한다. 이번 주인공은 러블리한 플로럴 패턴으로 DDP를 꽃밭으로 물들인 박윤수 디자이너의 '빅 팍'이다.

DESIGN. #빅 팍st #패턴 활용 #아우터

▲ DESIGN. #빅팍st #패턴 활용 #아우터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DESIGN. #빅 팍st #패턴 활용 #아우터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빅 팍은 이번 컬렉션에서 가장 빅 팍다운 스타일링을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간 비율과 실루엣, 핏, 소재 사용으로 인기를 끌었던 빅 팍은 이번 시즌 본질에 주목했으며, 빅 팍의 강점을 가득 담은 '빅 팍마니아(BIGPARKMANIA)’를 콘셉트로 했다.

이번 컬렉션은 레트로 무드를 바탕으로 현대적인 감성을 더했다. 우아한 플로럴룩, 체크, 지오메트릭 그래픽 등 다양한 패턴은 컬렉션에 활기를 더했으며, 특히 더플 코트, 트렌치재킷, 패딩까지 F/W 시즌 주력 아이템인 아우터를 메인으로 내세워 세련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COLOR. #따뜻 가을 컬러 #비비드 포인트 #절개

▲ COLOR. #따뜻 가을 컬러 #비비드 포인트 #절개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COLOR. #따뜻 가을 컬러 #비비드 포인트 #절개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이번 빅 팍 컬렉션은 화려한 패턴 사용을 보여주지만 컬러는 차분하게 연출한 것이 포인트다. 박윤수 디자이너는 따뜻한 느낌의 덜(dull) 톤을 메인으로 했으며, 패치워크, 포켓, 절개를 이용해 비비드한 컬러를 적절히 섞었다.

비비드 컬러를 포인트로 줌으로써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했으며,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 룩을 더욱 다채롭게 표현했다.

POINT. #패턴 #페이즐리 #플로럴 #액세서리

▲ POINT. #패턴 #페이즐리 #플로럴 #액세서리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POINT. #패턴 #페이즐리 #플로럴 #액세서리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박윤수 디자이너는 이번 시즌 패턴에 집중한 모습이다. 여러 패턴 가운데, 박윤수 디자이너는 페이즐리와 플로럴 등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패턴을 주력으로 내세워 따뜻한 무드를 강조했다.

스타일리시한 액세서리 연출 또한 눈여겨 볼만하다. 플로럴 패턴의 스카프를 머리에 두르거나 브리티시 감성의 모자 장식으로 클래식한 무드를 연출했고, 때로는 귀와 귀가 연결된 유니크한 실버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줬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