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W 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④ '라이'의 눈으로 바라본 서울의 모습
▲ 밀착! 런웨이 ④ '라이'의 눈으로 바라본 서울의 모습 (사진=이혜린 기자)
▲ 밀착! 런웨이 ④ '라이'의 눈으로 바라본 서울의 모습 (사진=이혜린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따뜻한 봄 날씨와 함께 '2019 F/W 서울패션위크'가 열렸다. 오는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트렌드를 선도하는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이 첫 공개되는 자리이기에 수많은 패션인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스타일리시하게 물든 DDP 현장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한다. 먼저 첫째 날 많은 패셔니스타와 관람객의 환호를 이끌어낸 이청청 디자이너의 ‘라이(LIE)’다.  

DESIGN. #언밸런스 커팅 #여성적인 실루엣

▲ 밀착! 런웨이 ④ '라이'의 눈으로 바라본 서울의 모습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밀착! 런웨이 ④ '라이'의 눈으로 바라본 서울의 모습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이청청 디자이너는 2019 F/W 컬렉션을 라이의 홈타운인 서울에 초점을 맞춰 완성했다. 구성수 작가와 함께 '서울의 조화'라는 테마에 '매지컬 리얼리티(Magical Reality)'라는 주제를 녹여냈다. 이에 동양과 서양의 만남, 모던과 레트로 감성이 조화를 이루는 서울의 건축과 문화를 재해석했다. 

이에 이번 시즌 라이의 컬렉션은 북적이는 서울 거리 속 현대 여성의 모습처럼 자유분방하고 개성이 넘쳤다. 작품 하나하나가 언밸런스한 디테일이 더해져 있었고, 유니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하지만 마냥 흐트러진 것은 아니다. 이청청 디자이너는 벨트, 스트랩 등으로 허리 라인을, 소매는 볼륨감 있게 잡아 러블리한 느낌을 더했다. 또한 원피스 등에 세일러 칼라와 같은 디테일로 여성스러운 실루엣을 표현했다. 

COLOR. #톤 다운 컬러 #그러데이션

▲ 밀착! 런웨이 ④ '라이'의 눈으로 바라본 서울의 모습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밀착! 런웨이 ④ '라이'의 눈으로 바라본 서울의 모습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이번 시즌 라이 컬렉션은 화려한 서울의 모습이 느껴졌다. 그러나 이청청 디자이너는 이를 비비드 컬러로 표현하기 보다 톤 다운된 컬러로 시즌적인 무드를 자아냈다. 전체적으로 레드, 옐로, 버건디, 골드 등의 컬러를 활용해 컬렉션을 완성했다.  

또한 소재의 사용도 눈길을 끌었다. 이청청 디자이너는 페이크 퍼와 정원석 작가와 테크 작업을 통해 '왓츠 넥스트?(What's next?)'라는 친환경적인 접근을 시도했다. 이에 동일한 톤에 퍼를 더하거나 세 가지 이상의 컬러를 그러데이션한 퍼 롱 스커트를 선보였다.

POINT. #체크 패턴 #서로 다른 소재의 시너지

▲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밀착! 런웨이 ④ '라이'의 눈으로 바라본 서울의 모습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이청청 디자이너는 쇼의 도입부, 가장 먼저 레드 컬러의 체크 패턴이 더해진 재킷을 런웨이에 올렸다. 이는 2019 F/W 시즌까지 체크 패턴이 유행할 것을 예고하는 포인트로 보인다. 

또한 언밸런스한 디자인과 함께 서로 다른 소재를 사용한 점도 돋보였다. 그는 한 아이템에 두세 가지 이상의 서로 다른 소재를 활용해 콜라주 작품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커팅 또한 자유로워 어디로 튈지 모를, 다양한 요소가 가득한 서울의 모습을 완성도 높게 선보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