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촬영 논란’ 정준영 “모든 혐의 인정한다”
▲ 정준영 (사진=제니스뉴스 DB)
▲ 정준영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불법으로 촬영한 사진, 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이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정준영은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들어섰다. 이날 취재진 앞에서 정준영은 자필로 쓴 입장문이 적힌 종이를 꺼내 읽었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정말 죄송하다. 저는 용서 받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다. 저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 그리고 오늘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는 수사기관의 청구내용을 일체 다투지 않고 법원에서 내려지는 판단에 겸허히 따르겠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다시 한번 저로 인해 고통을 받으시는 피해자 여성분들 사실과 다르게 아무런 근거 없이 구설에 오르며 2차 피해 입으신 여성분들, 지금까지 저에게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앞으로도 수사과정에 성실히 응하고, 제가 저지른 일들을 평생 반성하면서 살아가겠다. 정말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준영은 단체 카톡방에 몰래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여성과의 성관계 영상, 사진 등을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준영이 불법 촬영물을 공유한 사람으로 승리, 최종훈, 용준형, 이종현 등이 함께 거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