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최종훈, 음주 단속 경찰에게 금품 공여 의사 밝혀 입건”
▲최종훈 (사진=제니스뉴스 DB)
▲최종훈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음주운전 단속 경찰에게 200만원을 주려고 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은 21일 "최종훈이 음주운전 현장단속 경찰관에게 금품 공여 의사를 표시한 사실이 확인돼 입건했다”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종훈은 지난 2016년 2월 경찰의 음주 단속에 걸려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으나 이 사실이 공개되지 않았다. 당시 최종훈은 단속을 무마하기 위해 200만원을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경찰이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에 따르면 현재까지 금품이 오고 간 사실은 확인되지 않은 상황. 경찰은 “어떤 식으로 의사 표시를 했고 어떻게 거절했고 어떻게 처리됐는지 추후 수사를 통해서 확인하겠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최종훈은 카톡방에서 정준영과 함께 불법으로 촬영한 영상을 주고 받은 혐의와 더불어, 자신이 음주단속에 걸렸지만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의 도움으로 언론에 알려지지 않도록 조치를 취한 정황이 포착돼 조사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