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W 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⑥ '유저', 뭐든지 반대인 윈디고칸에 꽂히다
▲ (사진=김솔 인턴기자)
▲ 밀착! 런웨이 ⑥ '유저', 뭐든지 반대인 윈디고칸에 꽂히다 (사진=김솔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따뜻한 봄 날씨와 함께 '2019 F/W 서울패션위크'가 열렸다. 오는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트렌드를 선도하는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이 첫 공개되는 자리이기에 수많은 패션인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스타일리시하게 물든 DDP 현장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한다. 이번 주인공은 독특한 컬렉션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이무열-김민희 디자이너의 ‘유저(YOUSER)’다.  

DESIGN. #윈디고칸 #레이어드

▲ 밀착! 런웨이 ⑥ '유저', 뭐든지 반대인 윈디고칸에 꽂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밀착! 런웨이 ⑥ '유저', 뭐든지 반대인 윈디고칸에 꽂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웅장한 북소리와 함께 유저의 작품들이 무대 위에 올랐다. 이무열-김민희 디자이너는 2019 F/W 시즌 오지브와 족의 윈디고칸이라는 부족에서 영감을 받은 신선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번 시즌 유저는 부족의 전사들의 반대로 말하고, 행동하는 성향에 주목했다. 이에 상하의를 바꾸거나, 옷을 뒤집어 입는 등 도전적인 컬렉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두 디자이너는 소재와 패턴에 관계없이 자유분방하게 한 작품을 만들었다. 특히 셔츠를 등 뒤에 더하거나 다른 컬러의 같은 제품을 붙여 언밸런스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더불어 짧은 기장의 크롭 아우터와 오버사이즈 팬츠로 패션 트렌드를 제안했다.

COLOR. #이국적인 컬러 배색 #브라운

▲ 밀착! 런웨이 ⑥ '유저', 뭐든지 반대인 윈디고칸에 꽂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밀착! 런웨이 ⑥ '유저', 뭐든지 반대인 윈디고칸에 꽂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이번 컬렉션은 원시부족의 전통의상을 떠오르게 만들었다. 특별하게 에스닉한 무늬를 사용하지 않았지만, 다양한 컬러와 패턴을 사용해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브라운 계열의 컬러를 사용해 와일드하면서 FW 시즌감을 살려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체크와 스트라이프를 매치했을 뿐만 아니라 세 가지 이상의 컬러 배색을 더한 팬츠 등을 선보였다. 

POINT. #자유로운 정신 #체인&프린지

▲ 밀착! 런웨이 ⑥ '유저', 뭐든지 반대인 윈디고칸에 꽂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밀착! 런웨이 ⑥ '유저', 뭐든지 반대인 윈디고칸에 꽂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유니크한 디자인, 이국적인 컬러가 눈을 즐겁게 했다면, 귀를 기울이게 만드는 아이템도 있었다. 바로 체인과 프린지 디테일이다. 모델들이 걸을 때마다 찰랑찰랑거리는 소리를 내 런웨이를 경쾌하게 달궜다. 이는 윈디고칸의 바람 부는 대로 자유로운 정신을 반영한 부분이다. 

또한 프린지 디테일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두 디자이너는 프린지 디테일이 살아있는 머플러를 머리에 두르거나, 실버 프린지를 더한 버킷햇을 매치했다. 걸을 때마다 흔들거려 독특하고, 스타일리시한 포인트로 다가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