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W 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⑦ ‘디그낙’, 강동준이 전하는 블랙의 멋
▲ 밀착! 런웨이 ⑦ ‘디그낙’, 강동준이 전하는 블랙의 멋 (사진=오지은 기자)
▲ 밀착! 런웨이 ⑦ ‘디그낙’, 강동준이 전하는 블랙의 멋 (사진=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따뜻한 봄 날씨와 함께 '2019 F/W 서울패션위크'가 열렸다. 오는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트렌드를 선도하는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이 첫 공개되는 자리이기에 수많은 패션인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스타일리시하게 물든 DDP 현장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한다. 이번 주인공은 런웨이를 블랙으로 물들인 강동준 디자이너의 ‘디그낙’이다.

DESIGN. #동서양의 믹스 매치 #가장 디그낙다운 #블랙

▲ DESIGN. #동서양의 믹스 매치 #가장 디그낙다운 #블랙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DESIGN. #동서양의 믹스 매치 #가장 디그낙다운 #블랙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쇼장에 어둠이 내려앉고 백스테이지를 가린 커다란 흰 배경에 ‘디그낙 이즈 백(D.GANK IS BACK)’이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관객들은 숨을 죽이고 쳐다봤고, 배경에 적힌 문장은 ‘디그낙 이즈 블랙(D.GNAK IS BLACK)’이라는 문장으로 바뀌었다.

강동준 디자이너는 무채색 스타일링의 대가다. 그동안 블랙 컬러를 옷에 스타일리시하게 녹여내며 패션 피플의 환호를 한 몸에 받았고, 블랙은 디그낙을 상징하는 컬러가 됐다.

이번 시즌 강동준 디자이너는 ‘공존(COEXISTENCE)’을 콘셉트로, 동양과 서양을 한 컬렉션에 담았다. 단정한 블랙 슈트를 착용한 모델 김원중의 워킹으로 막을 연 디그낙의 2019 F/W 컬렉션은 테이프를 이용한 표현 방식과 오리가미 디테일, 구조적 절개 기법으로 딱딱해 보이지만 모던한 감성을 표현했다.

COLOR. #디그낙 이즈 블랙 #올 블랙 #레이어드

▲ COLOR. #디그낙 이즈 블랙 #올 블랙 #레이어드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COLOR. #디그낙 이즈 블랙 #올 블랙 #레이어드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디그낙 이즈 블랙’이라는 문구처럼 이번 컬렉션의 메인 컬러는 바로 블랙이다. 강동준 디자이너는 모든 룩에 블랙 컬러를 담아 쇼장을 시크한 무드로 물들였다.

올 블랙은 대부분의 컬렉션에서 등장하는 컬러 스타일링이다. 그렇다면 디그낙은 어떻게 소화했을까? 바로 절개와 레이어드다. 셔츠에 베스트를 매치해 소매 장식을 드러냄으로써 재미를 줬고, 단순한 테일러드 재킷에 절개를 더해 유니크한 감성을 드러냈다.

POINT. #스트랩 #절개 #테일러링

▲ POINT. #스트랩 #절개 #테일러링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POINT. #스트랩 #절개 #테일러링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디그낙은 2006년 론칭 이후 꾸준히 블랙 슈트 패션을 선보였다. 단정한 테일러링 재킷은 올 블랙과 함께 디그낙의 상징이 됐고 이번 시즌에도 어김없이 등장했다.

댄디한 느낌을 주는 테일러드 재킷은 절개 등의 디테일을 통해 더욱 트렌디하게 변했고, 양장 원단과 데님 원단을 함께 매치해 캐주얼한 무드를 입었다. 더불어 재킷을 한쪽 어깨에만 걸치는 독특한 연출 방법으로 테일러드 재킷의 또 다른 매력을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