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최종훈, 신뢰 이어갈 수 없다는 판단에 전속계약 해지”(공식입장)
▲최종훈 (사진=제니스뉴스 DB)
▲최종훈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FNC엔터테인먼트가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과의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21일 FNC엔터테인먼트는 최종훈의 현재 경찰 조사 상황에 대해 “이번 사건과 관련된 전반적인 내용은 본인이 직접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고 있다. 회사에서는 이와 관련된 상세한 부분을 파악하기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속사에서도 지금까지 당사자의 주장에 의거해 진행 상황을 전달해왔으나, 거듭된 입장 번복으로 더 이상 신뢰 관계를 이어갈 수 없다고 판단했다. 전속계약은 이미 해지됐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한편 최종훈은 카톡방에서 정준영과 함께 불법으로 촬영한 영상을 주고 받은 혐의와 더불어, 자신이 음주단속에 걸렸지만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의 도움으로 언론에 알려지지 않도록 조치를 취한 정황이 포착돼 조사를 받고 있다.

더불어 경찰은 21일 최종훈이 음주운전 현장단속 경찰관에게 금품 공여 의사를 표시한 사실이 확인돼, 그를 입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