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W 서울패션위크] '지연부터 황보까지' 꽃샘추위도 물리칠 봄 컬러는?
▲ (사진=소진실 기자)
▲ '지연부터 황보까지' 꽃샘추위도 물리칠 봄 컬러는? (사진=소진실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쌀쌀한 바람이 부는 꽃샘추위가 이어져 봄옷을 꺼낼지 말지 고민이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봄옷을 즐길 시간은 매우 짧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진정한 패션 피플이라면, 지금 당장 꽃샘추위도 날려버릴 컬러 아이템에 집중해보자.  

이에 '2019 F/W 서울패션위크' 둘째 날을 찾은 스타들의 스타일을 비교 분석했다. 지연부터 슬리피, 황보까지 그들이 주목한 패션 컬러를 알아봤다. 봄과 같은 포근한 매력과 스타일리시한 무드를 모두 잡은 완성도 높은 그들의 룩을 지금 공개한다.

# 지연's Pick! 부드러운 컬러

▲ (사진=소진실 기자)
▲ 지연 (사진=소진실 기자)

봄 시즌 가장 먼저 생각나는 컬러는 소프트 컬러가 아닐까? 지연은 허벅지까지 내려오는 오버사이즈 후드 티셔츠로 사랑스러운 룩을 자랑했다. 특히 부드러운 톤의 스카이 블루 컬러를 선택해 화사한 분위기까지 놓치지 않았다. 여기에 싸이하이 부츠를 신어 다리가 더욱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줬다.

# 슬리피's Pick! 선명한 컬러

▲ (사진=소진실 기자)
▲ 슬리피 (사진=소진실 기자)

가르마 헤어스타일로 변신한 슬리피는 선명한 컬러의 패션 아이템을 선택했다. 그린, 블루 컬러가 어우러진 아우터로 활동적인 무드를 연출했다. 또한 슬리피는 컬러의 통일성으로 조화로운 룩을 완성했다. 아우터와 비슷한 컬러의 데님 팬츠를 착용해 스웨그 넘치는 힙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 황보's Pick! 네온 컬러

▲ (사진=소진실 기자)
▲ 황보 (사진=소진실 기자)

최근 어디서나 빛나는 네온 컬러가 주목받고 있다. 스타일리시한 패션 센스로 패셔니스타로 거듭난 황보는 이번 패션위크에서도 남다른 룩을 자랑했다. 오버핏 셔츠에 레터링 조거 팬츠를 하이 웨이스트로 매치해 눈길을 끌었다. 화이트와 블랙 컬러는 다소 밋밋할 수 있는데, 황보는 네온 컬러의 드로 스트링 디테일로 트렌디한 포인트를 줬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