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박성훈 “최수종 선배, 오랫동안 사랑받는 이유 있었다”(인터뷰)
▲ 배우 박성훈 (사진=소진실 기자)
▲ 배우 박성훈 (사진=소진실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박성훈이 최수종과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박성훈이 2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에서 만나 KBS2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박성훈은 이번 작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최수종을 언급하며 “드라마 촬영장에서는 관례적으로 경력이 높으시거나, 연배가 있는 선배의 촬영을 우선으로 마치고 일찍 퇴근시켜드리는 경우가 많다. 선배에 대한 예우의 차원에서 하는 관례가 있는데, 최수종 선배님께서 처음부터 그런 건 원하지 않는다고 하셨다. 선배, 후배 다 똑같이 대해달라고 말씀해주셔서 놀랐고 감사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성훈은 “선배님께서 후배를 생각해주신 마음과 스태프들이 힘겨워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그렇게 말씀해주신 것 같았다. 그리고 초지일관 그 마음을 지켜주시는 걸 보면서 ‘오랜 기간 활동하면서 입지를 다지고 사랑받는 배우에게는 다 이유가 있구나’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굉장히 존경스러웠고 많이 배웠다”라고 말했다.

그간 다양한 장르, 여러 캐릭터를 만난 박성훈에게 “도전에 대한 두려움이 없나?”라고 묻자, 박성훈은 또 한 번 최수종을 거론하며 자신의 마음가짐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두려움이 아예 없는 사람은 없을 거다. 기본적으로 두려움이 있지만, 다른 분야에 도전해서 얻는 성취감이 분명히 있기 때문에 그런 긴장감을 즐기기도 한다”라고 운을 뗐다.

더불어 박성훈은 “이번 작품의 제작발표회 때 느낀 점인데, 최수종 선배님 정도로 오래 활동을 하고 연륜이 쌓이면 그런 긴장감이 없으실 줄 알았다. 하지만 선배님께서 ‘나도 옆에 있는 후배들처럼 새로운 작품을 할 때 긴장되고, 두렵기도 하다”라는 말씀을 하셨다. 그 말을 듣고 놀라기도 했고, 한편으로는 안도했던 것 같다. 그런 두려움과 긴장감이 더 많이 고민하게 하고, 발전하게 만드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박성훈은 최근 시청률 49.4%를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모은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장고래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