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W 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⑫ 찢고 붙이고 즐기고, ‘얼킨’의 데님 활용법
▲ 밀착! 런웨이 ⑫ 찢고 붙이고 즐기고, ‘얼킨’의 데님 활용법 (사진=오지은 기자)
▲ 밀착! 런웨이 ⑫ 찢고 붙이고 즐기고, ‘얼킨’의 데님 활용법 (사진=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따뜻한 봄 날씨와 함께 '2019 F/W 서울패션위크'가 열렸다. 오는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트렌드를 선도하는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이 첫 공개되는 자리이기에 수많은 패션인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스타일리시하게 물든 DDP 현장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한다. 이번 주인공은 셋째 날 마지막 쇼로 진행된 이성동 디자이너의 ‘얼킨’이다.

DESIGN. #데님 #해체주의 #다양성

▲ DESIGN. #데님 #해체주의 #다양성 (사진=오지은 기자)
▲ DESIGN. #데님 #해체주의 #다양성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얼킨은 아트와 업사이클링, 해체와 재구성, 하이브리드를 이용한 스타일을 선보이는 패션 브랜드다. 이번 2019 F/W 시즌에도 이성동 디자이너는 해체와 아트에 주목한 모습이다.

어둠이 내리 깔린 런웨이에 스포트라이트가 올랐고, 이어 여러 소재가 레이어드된 롱 재킷과 데님 팬츠를 입은 남자 모델이 걸어 나왔다. 이어 여러 데님 소재가 등장했다. 얼킨은 데님을 메인으로 여러 소재를 믹스 매치한 업사이클링 컬렉션 피스를 선보였고, 트렌드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해체하거나 변형한 룩으로 런웨이를 가득 채웠다.

COLOR. #청색 데님 #비비드부터 모노까지 #패턴 활용

▲ COLOR. #청색 데님 #비비드부터 모노까지 #패턴 활용 (사진=오지은 기자)
▲ COLOR. #청색 데님 #비비드부터 모노까지 #패턴 활용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이번 컬렉션의 컬러는 하나로 정의하기 어렵다. 데님의 가장 기본 컬러인 청색을 비롯해 레드와 블루의 비비드 컬러, 모노톤인 블랙과 그레이 등 다양한 컬러로 컬렉션이 구성됐다.

또한 과감한 패턴을 사용해 더욱 풍성한 컬렉션을 만들어냈다. 지난 시즌부터 꾸준히 유행했던 애니멀 패턴을 시작으로 아가일, 깅엄 등 다양한 체크 패턴이 연이어 등장했다. 이성동 디자이너만의 컬러 감각이 가득 남긴 패턴은 의상 곳곳에 녹아들어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뿜어냈다.

POINT. #개성 #업사이클링 #믹스 앤 매치

▲ POINT. #개성 #업사이클링 #믹스 앤 매치 (사진=오지은 기자)
▲ POINT. #개성 #업사이클링 #믹스 앤 매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매 시즌 트렌드는 존재하지만, 최근에는 트렌드보다 각각의 개성을 중시하는 게 유행하고 있다. 이성동 디자이너는 이 점에 주목해 정형화된 패션에서 벗어나 절개와 레이어드, 언밸런스한 소재의 믹스 매치를 이용했다.

또한 얼킨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캔버스 가방은 이번 쇼에서 주목할만한 포인트다. 붓 자국이 그대로 남은 업사이클링 캔버스 백은 룩을 더욱 스타일리시하게 만들었고, 특히 이번 2019년 트렌드에 맞춰 큰 사이즈가 아닌 미니 백으로 연출한 것이 특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