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먹지 마세요’ 러블리 듬뿍 담은 2019 S/S 트렌드 #마카롱 컬러
▲ ‘먹지 마세요’ 러블리 듬뿍 담은 2019 S/S 트렌드 #마카롱 컬러 (사진=박소진 기자)
▲ ‘먹지 마세요’ 러블리 듬뿍 담은 2019 S/S 트렌드 #마카롱 컬러 (사진=박소진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마카롱을 한입 베어 물면 달달함이 입안을 가득 채운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기분까지 좋아진다. 이처럼 달콤한 마카롱이 이번 시즌 패션에 녹아 길거리를 달달한 기운으로 채울 예정이다.

마카롱 컬러는 사실 매년 봄이 시작되면 유행했던 파스텔 컬러의 다른 이름이다. 봄과 가까워진 지금 사람들이 마카롱 컬러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익숙하면서도 낯선 마카롱 컬러, 어떻게 연출해야 할까? 이에 컬러별로 정리했다. 블루부터 그린까지 컬러별 스타일링 팁을 공개한다. 지금이 바로 달콤한 마카롱을 입을 때다.

▼ BLUE #청량 #화사한 분위기 #시폰 소재

▲ 아이즈원 장원영 (사진=박소진 기자)
▲ 아이즈원 장원영 (사진=박소진 기자)

첫 번째 주인공은 블루 컬러다. 아이즈원 장원영은 블루 바탕에 핑크가 곳곳에 배치된 시폰 소재의 블라우스로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했다. 블루 컬러의 블라우스는 장원영의 흰 피부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고, 청량한 매력을 더했다.

▼ YELLOW #상큼 봄 컬러 #개나리 #키치

▲ 이태란 (사진=소진실 기자)
▲ 이태란 (사진=소진실 기자)

매년 봄이 되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컬러가 있다. 바로 ‘옐로’. 화사한 옐로 컬러는 봄 시즌 스트리트에서 가장 많이 찾아볼 수 있는 컬러로, 룩을 더욱 화사하게 만든다. 특히 옐로는 로맨틱한 분위기를 갖고 있어 원피스, 스커트 등 페미닌룩의 대표 아이템에서 자주 이용된다.

▼ PINK #조명 효과 #러블리 매력 #벚꽃

▲ 이사배 (사진=소진실 기자)
▲ 이사배 (사진=소진실 기자)

올봄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벚꽃 나들이를 계획 중이라면 러블리 매력이 가득 담긴 핑크 컬러를 이용해보는 것은 어떨까? 핑크는 피부 톤을 밝히고 얼굴을 하얗게 만드는 효과가 있어 화사한 봄 패션 연출에 적합하다.

▼ GREEN #단아 #내추럴 연출 #청순 분위기 뿜뿜

▲ 멜로디데이 차희 (사진=제니스뉴스 DB)
▲ 멜로디데이 차희 (사진=제니스뉴스 DB)

마지막 추천 컬러는 그린이다. 통통 튀는 매력을 가진 다른 컬러와는 다르게 그린은 차분하면서도 단아한 분위기를 가진 컬러다. 웜톤부터 쿨톤까지 어떤 피부 톤에도 쉽게 어울리며, 아이템 매치가 쉬워 활용도가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