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키호러쇼', 23명의 꽉 찬 캐스팅 공개... 파격 변신에 '눈길'
▲ '록키호러쇼', 23명의 꽉 찬 캐스팅 공개... 파격 변신에 '눈길' (사진=알앤디웍스)
▲ '록키호러쇼', 23명의 꽉 찬 캐스팅 공개... 파격 변신에 '눈길' (사진=알앤디웍스)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록키호러쇼'가 세 번째 시즌 공연의 캐스팅과 함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작품만큼이나 독특한 콘셉트의 이번 캐릭터 포스터는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최후의 만찬'을 패러디했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 속에는 세 번째 시즌 공연에 출연하는 23명의 배우들이 모두 담겨 있다.

작품의 이미지를 대표하는 캐릭터 프랑큰 퍼터 역에는 이변 없이 송용진, 조형균이 이름을 올렸다. 또한 '록키호러쇼'를 통해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이지수가 자넷 와이즈로 또 한 번 관객을 만난다. 콜롬비아 역으로 존재감을 각인시킨 전예지도 참여한다. 나레이터 역에는 조남희, 두 시즌을 이끌어온 지혜근이 스캇박사와 에디의 1인 2역을 맡았다. 

관객의 큰 사랑을 받았던 배우들의 컴백도 눈길을 끈다. 엉뚱하면서 소심한 매력으로 눈길을 끄는 브래드 메이저스 역에는 진태화와 임준혁이 캐스팅됐다. 중후한 매력을 지닌 새로운 나레이터로 극의 분위기를 바꾸어 놓은 허정규 역시 다시 참여한다. 프랑큰 퍼터가 만든 완벽한 몸매의 인조인간 록키 호러 역에는 휘림(김은수)과 이승헌이 출연한다.

여기에 예상하지 못한 새로운 얼굴들이 더해져 작품에 신선함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우주 행성에서 온 양성 과학자 프랑큰 퍼터 역에 김찬호가 전격 발탁됐다. 지난 두 시즌 동안 프랑큰 퍼터 성을 지키는 리프라프로 출연한 그의 파격 변신에 관객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프랑큰 퍼터 성을 방문한 뒤, 숨겨진 욕망에 눈을 뜨는 자넷 와이즈 역에는 최서연과 이예은이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자넷의 약혼자이자 프랑큰 퍼터 성에서 새로운 감각에 눈뜨게 되는 브래드 메이저스 역에는 양지원이 참여한다. 

외계인 남매이자 프랑큰 퍼터 성을 지키는 마젠타와 리프라프 역은 올-뉴 캐스트로 채워졌다. 마젠타 역에는 다양한 작품을 넘나들며 쌓아온 탄탄한 실력을 자랑하는 임진아와 유리아가 캐스팅됐으며, 실력파 보컬리스트 여은이 합류했다. 음산한 분위기를 풍기며 독특한 외모를 자랑하는 리프라프 역은 임강성과 송유택, 최민우가 맡았다.

마지막으로 콜롬비아와 스캇박사&에디 역에는 이윤하와 오석원이 참여한다.

한편 찰떡 캐스팅과 파격 벽신을 오가며 23명의 꽉 찬 라인업을 공개한 '록키호러쇼'는 4월 중 첫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오는 5월 17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