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유착 의혹’ 최종훈, 음주 무마 위해 경찰에 1000만원 제시
▲최종훈 (사진=제니스뉴스 DB)
▲최종훈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음주운전 적발을 피하기 위해 경찰에 뇌물을 건네려 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8시 뉴스’ 보도에 따르면 최종훈은 음주운전 단속에서 경찰에게 200만원, 500만원, 1000만원을 제시했다. 이후 최종훈은 검찰에 송치돼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지만, 이 사실은 언론에 알려지지 않았다.

또한 공개된 ‘승리 카톡방’ 속 최종훈은 “크롬하츠(수갑) 꽤 아팠어. 안 차본 사람들은 말도 마”, “차기 전에 1000만원 준다고 했어”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와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은 4일 “최종훈이 지난 2016년 2월 음주운전에 적발됐을 당시, 단속 경찰관에게 ‘돈을 줄 테니 봐달라’고 부탁한 사실을 인정했다”라고 밝혔다. 최종훈은 뇌물공여 의사표시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더불어 최종훈은 승리, 정준영 등과 함께 카톡방에서 불법으로 촬영한 사진을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