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간절기 최강자 ‘라이더 재킷’, 시크란 것이 폭발했다
[오늘패션] 간절기 최강자 ‘라이더 재킷’, 시크란 것이 폭발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간절기 최강자 ‘라이더 재킷’, 시크란 것이 폭발했다 (사진=강다정 기자)
▲ 간절기 최강자 ‘라이더 재킷’, 시크란 것이 폭발했다 (사진=강다정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점점 가벼워지는 옷차림과 함께 다양한 봄 아우터가 오고 있다. 트렌치코트, 블루종 등 여러 봄 아우터가 큰 인기를 끌어가는 요즘, 패션 피플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아이템이 있다. 바로 ‘라이더 재킷’이다.

시크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봄 패션을 생각 중이라면 이번 봄 스타일리시한 재킷을 선택해보는 것은 어떨까? 이에 배두나부터 선미, 펜타곤 진호, 이동휘까지 스타들의 라이더 재킷 스타일링을 살짝 엿봤다.

▼ ‘넘사벽 카리스마’ 배두나

▲ ‘넘사벽 카리스마’ 배두나 (사진=김지은 기자)
▲ ‘넘사벽 카리스마’ 배두나 (사진=김지은 기자)

시크한 라이더 재킷 스타일링이다. 배두나는 그레이 컬러의 스트라이프 원피스에 쇼트 라이더 재킷을 매치했다. 특히 벨트로 허리 라인을 강조해 날씬해 보이는 효과를 줬다. 또 재킷과 원피스 모두 랩 스타일로 선택해 페미닌한 무드를 강조했다.

▼ ‘걸어 다니는 마네킹’ 선미

▲ ‘걸어다니는 마네킹’ 선미 (사진=제니스뉴스 DB)
▲ ‘걸어다니는 마네킹’ 선미 (사진=제니스뉴스 DB)

선미의 시크한 매력이 터졌다. 버건디 컬러의 자이더 재킷을 착용한 선미는 그레이 팬츠를 함께 매치해 가을 무드의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특히 재킷의 강렬한 컬러를 강조하기 위해 다른 아이템을 모노톤으로 선택한 것이 특징이다. 또 트렌디한 앵클부츠를 더해 다리가 길어 보이면서 시크한 매력을 어필했다.

▼ ‘귀염 뽀짝 터진 맏형’ 펜타곤 진호

▲ ‘귀염뽀짝 터진 맏형’ 펜타곤 진호 (사진=강다정 기자)
▲ ‘귀염뽀짝 터진 맏형’ 펜타곤 진호 (사진=강다정 기자)

라이더 재킷을 색다르게 연출하고 싶다면 이번 룩을 참고하자. 펜타곤 진호는 화려한 장식 매치와 모자로 포인트를 줘 귀여운 매력을 어필했다. 특히 옐로와 블루 컬러의 체크 팬츠를 함께 매치해 캐주얼한 느낌을 살렸으며, 화려한 컬러의 스트랩으로 통통 튀는 포인트를 줬다.

▼ ‘감출 수 없는 패피의 향기’ 이동휘

▲ ‘감출 수 없는 패피의 향기’ 이동휘 (사진=제니스뉴스 DB)
▲ ‘감출 수 없는 패피의 향기’ 이동휘 (사진=제니스뉴스 DB)

이동휘가 스타일리시한 포인트로 시크한 블랙룩을 완성했다. 이날 이동휘는 가죽 소재의 라이더 재킷과 스키니 팬츠를 매치한 뒤 카키 컬러의 터틀넥 니트로 포인트를 줬다. 특히 안경과 슈즈까지 블랙 컬러로 맞춰 통일성 있는 룩을 완성했고, 어깨에 핏되는 라이더 재킷으로 탄탄한 보디라인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