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조장풍’ 감독 “촬영 스태프 근로-휴식 시간, 기준 정해서 이행 중”
▲ 박원국 감독 (사진=MBC)
▲ 박원국 감독 (사진=MBC)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박원국 감독이 현장 촬영 환경에 대해 이야기했다.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하 ‘조장풍’)’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원국 감독, 김동욱,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 설인아가 참석했다.

‘직장 갑질’을 소재로 만든 ‘조장풍’을 연출한 박원국 감독은 “저희 현장에서도 그 부분을 잘 지키려고 노력하고 있다. 스태프 대표를 선출하고, 스태프 대표와 제작진이 협의해서 근로 시간과 휴식 시간에 대한 기준을 정해서 이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원국 감독은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스태프들의 복지에 대해 타 드라마보다 신경을 쓰고, 귀 기울이고 있다고 자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