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조장풍’ 박세영 “김동욱과 이혼 부부로 호흡, 어색한 분위기 잘 맞았다”
▲ 박세영 (사진=MBC)
▲ 박세영 (사진=MBC)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박세영과 김동욱이 서로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하 ‘조장풍’)’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원국 감독, 김동욱,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 설인아가 참석했다.

이날 박세영은 김동욱과의 호흡에 대한 물음에 “촬영 전부터 이혼 부부로 만났다. 제가 낯가림이 많은 편인데 편하게 해주고 계신다. 덕분에 저도 편하게 대할 수 있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초반에 어색했을 때가 이혼 후 10년 만에 만난 분위기와 잘 맞았다. 그때는 그렇게 잘 찍었다. 지금은 잘 호흡을 맞춰서 찍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동욱은 “감독님께서 ‘빨리 친해져야 한다. 그래야 케미스트리가 잘 맞을 수 있다’라고 말씀하셨다. 배우들과 최대한 친해지려고 노력했다”면서 “세영 씨와는 어색한 이혼남녀의 모습을 그리기 때문에, 친해지는 과정이 덜 어색해 보였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한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