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사이다 드라마 온다" 김동욱 만난 ‘조장풍’, 직장 갑질 그린다(종합)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 (사진=변진희 기자)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 (사진=변진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또 하나의 사이다 드라마가 온다. 직장 ‘갑질’에 대한 시원한 한 방을 날릴, 을을 대신해 갑과의 전쟁을 치르는 근로감독관을 주인공으로 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다.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하 ‘조장풍’)’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원국 감독, 김동욱,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 설인아가 참석했다.

# ‘직장 갑질’ 다룬 통쾌한 사이다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조장풍’의 소재 및 연출과 관련해 박 감독은 “일반 사회에서 겪는 문제라 생각했고, 보는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고자 했다. 그래서 크게 어려운 주제가 아니라 생각했고, 다가가기 쉽게 만들기 위해 현실에 기반한 판타지를 그린다. 통쾌하게, 신나게 문제들을 해결해가면서 시청자들께 다가가려고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전작 ‘앵그리 맘’으로 한국 교육의 현실을 냉철하고 따뜻하게 그려냈던 김반디 작가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극본을 맡았다. 우리 혹은 내 이웃의 이야기일 수 있는 갑질의 현실을 근로감독관이라는 직업을 통해 통쾌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 (사진=MBC)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 (사진=MBC)

# ‘천만배우’ 김동욱의 캐릭터 변신

박 감독은 각 배우들의 캐스팅과 관련해 “우선 훌륭한 대본이었기 때문에 연기자분께 대본을 드리는 일이 설레고 기뻤고, 대본을 받은 배우분들이 흔쾌히 받아주셔서 캐스팅이 됐다”면서 “연기자분들이 기피하는 역할일 수도 있다. 이혼한 부부고, 아이가 있는 설정이고, 부정적인 이미지가 있을 수 있는 캐릭터다. 전반적으로 작품 초반에 자신이 돋보이지 않는 인물인데도 모든 연기자들이 작품의 완성도, 주제에 공감해주셔서 출연을 결심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김동욱은 7급 공무원 근로감독관 조진갑을 연기한다. 평소엔 ‘아재미’ 잔뜩이지만 불의만 보면 저도 모르게 불량미 폭발하는 성격의 인물이다. 그는 캐릭터 표현을 위해 몸무게를 10kg 이상 찌우는 노력을 기울였다.

김동욱은 “통쾌한 사이다를 여러분께 선물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라면서 “우선 제목을 듣고 가장 강렬하게 꽂혔다. 4부까지의 시놉시스와 대본을 받아봤는데, 제일 첫 장에 감독님께서 이 작품을 하고 싶은 이유를 적어주셨다. 기획의도와 줄거리를 봤을 때 사회풍자지만, 임하는 저희가 진실된 자세로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감독님께서 적어주신 짤막한 글에 그런 진실됨에 공감이 됐다. 이런 분과 함께 작품을 만든다면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확신이 들었다”라고 출연 결심 이유를 전했다.

영화 ‘신과함께’, 드라마 ‘손 더 게스트’ 등의 흥행에 성공한 김동욱은 “흥행에 대한 부담감은 없나?”라는 물음에 “부담보다는 즐거움이 크고 감사하다. 그 작품은 그것대로 사랑해주신 것에 대한 고마움으로 기억하고 있고, 지금 하는 작품에 대한 많은 사랑과 관심을 부탁드리고 싶다. 저는 제가 해나갈 것들 것 잘 하겠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 (사진=변진희 기자)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 (사진=변진희 기자)

#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

흥신소 ‘갑을기획’ 사장은 김경남이 연기한다. 왕년에 침 좀 뱉어 본, 동네 일진 형들 따라다니면서 약육강식의 세상을 온몸으로 익힌 캐릭터다.

첫 주연에 나선 김경남은 “개인적으로 감회가 남다르다. 좋은 에너지를 가진 팀에 일원으로 함께할 수 있는 것으로도 감사한데, 역할로서 더욱 책임감이 생긴 것 같다. 부담감도 있지만, 부족한 부분을 함께하는 분들이 채워주고 계신다. 함께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예쁘게 봐주시면 좋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류덕환은 명성그룹 법무팀 변호사, 미리내재단 새 이사장 우도하 역을 맡았다. 못 하는 게 없는 야망 넘치는 인물이다.

류덕환은 “감독님과 작가님을 처음 만났을 때 엉뚱한 질문을 했다. 처음에 왜 이름이 우도하인지 여쭤봤다. ‘강을 건넜다’라는 뜻 자체였던 것 같다. 그 말에 굉장히 꽂혔다. 제가 궁금해하던 도하에 대한 궁금증이 풀렸다. 어쩌면 건너지 말았어야 할 강을 건너버렸기 때문에 끝을 볼 수밖에 없는 인물이다. 끝에 도달하기 위해 조진갑이 필요하고, 이용할 수밖에 없는 안타까운 인물이라 생각한다”라고 맡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시크하고 도도한 비서 고말숙을 연기하는 설인아는 “각 인물들이 엄청난 사이다를 날리는 드라마다. 그걸 보면서 대리 만족이 됐으면 하고, 스트레스가 풀렸으면 한다. 모든 갑질은 나쁘다고 생각하고, 거기에 응징하는 것도 나쁘다고 생각한다. 모두가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사회가 됐으면 한다”라고 직장 갑질에 대한 남다른 소신을 전했다.

박세영은 이혼 10년 차 매너리즘 형사 주미란으로 분한다. 정의로운 조진갑에 반해 결혼했지만 결국 그 이유 때문에 이혼하게 되고, 이후로는 육아 메이트이자 좋은 전남편으로 알고 지낸다.

박세영은 “유도선수 출신이자 형사다. 지극히 현실주의자라서 이 세상의 현실에 부합하게 살아가고 있지만, 정의에 대한 소망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라고 캐릭터를 소개하며, “직장 갑질은 모두가 함께 해결해야 할 문제라 생각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