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영상] 마동석 “김무열 가죽점퍼 손 모양대로 뜯었다”(악인전 제작보고회)

[제니스뉴스=김솔 인턴기자] 영화 ‘악인전’의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CGV 압구정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이원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마동석은 “김무열 의상 중에 가죽점퍼가 있는데 그 의상만 유독 한 벌밖에 없었다”며, “그 옷을 입고 저와 싸우는 장면에서 그 옷을 잡고 김무열을 넘기는데 손 모양으로 가죽이 찢어져서 의상팀에게 너무 미안했다”고 밝혔다.

한편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됐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마동석 분)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형사(김무열 분)가 범인(김성규 분)을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로 오는 5월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