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민규, 등장부터 짠 내 터지는 버스 운전기사로 변신
▲ (사진=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방송화면 캡처)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민규, 등장부터 짠 내 터지는 버스 운전기사로 변신 (사진=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방송화면 캡처)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배우 김민규가 짠 내 가득한 모습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배우 김민규가 지난 8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부당 해고를 당한 버스 운전기사 '김선우'로 분해 눈길을 끌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김동욱 분)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김선우는 과거 조진갑의 제자 시절부터 직장에서 부당 해고를 당한 현재까지 단 한순간도 강자였던 적이 없던 이야기로 시청자의 공감과 분노를 이끌어냈다. 이에 상도여객을 상대로 싸우는 선우의 이야기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김민규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전에 보여준 적 없는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다. 보기만 해도 눈물 나는 김선우에 완벽 빙의해 현실적인 근로자를 연기했다. 또한 버스 운전기사 역할을 위해 실제로 대형면허까지 취득하는 열정을 보였다.

특히 김민규는 tvN 드라마 '계룡선녀전', JTBC 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를 통해 보였던 건강하고 밝은 이미지의 캐릭터에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눈물샘 자극 캐릭터 김선우로 180도 변신에 성공해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