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그녀의 사생활’ 첫 OST 주자로 발탁… ‘Help Me’ 11일 발표
▲ (여자)아이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 (여자)아이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걸그룹 (여자)아이들이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의 첫 OST 주자로 나서며 덕후들의 현실 사랑을 노래한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측은 “(여자)아이들이 부른 드라마의 첫 번째 OST ‘헬프 미(Help Me)’가 오는 11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고 밝혔다.

10일 첫 방송되는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미술관에서는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 분)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 분)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헬프 미’는 다수의 OST 에서 섬세한 프로듀싱을 선보인 음악 프로듀서 박근철과 작곡가 임현준의 곡으로, 세련된 사운드 안에 일렉트로팝과 Rock의 조화가 돋보이는 트랙이다.

‘가까이 느껴본 건 처음이라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 할지 난 너무 떨려서 어쩌지도 못하잖아’라는 후렴구 가사처럼, 늘 아이돌만 좋아하던 주인공이 현실에서 진정한 사랑을 처음 맞닥뜨리고 느끼게 되는 설렘과 난처한 감정을 (여자)아이들만의 섬세한 음색으로 표현해 리스너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여자)아이들은‘라타타(LATATA)’, ‘한, ’세뇨리타(Senorita)’ 등으로 각종 시상식의 신인상을 휩쓴 신인 걸그룹이다. 이번 ‘그녀의 사생활’을 통해 처음으로 OST에 참여하게 됐다.

한편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