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인터뷰] '카루소' 장광효 디자이너 ① "'나혼산' 성훈과 패션쇼, 일주일 동안 고민했어요"
[특집 인터뷰] '카루소' 장광효 디자이너 ① "'나혼산' 성훈과 패션쇼, 일주일 동안 고민했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카루소)
▲ 장광효 디자이너 ① "'나혼산' 성훈과 패션쇼, 일주일 동안 고민했어요" (사진=카루소)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업계마다 '레전드'라고 불리는 전설 같은 거장들이 존재한다. 패션 업계에도 '대한민국 1호 남성복 디자이너'라 불리는 살아 있는 전설이 숨 쉬고 있다. 바로 브랜드 카루소를 이끄는 패션 디자이너 장광효다.  

장광효 디자이너가 이끄는 브랜드 카루소는 올해로 32주년을 맞았다. 지난 1987년 처음 카루소의 문을 연 장광효 디자이너는 이듬해인 1988년 서울올림픽 기념 국내 최초 남성복 컬렉션을 선보이며 여성복 위주의 한국 패션 업계에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조용필, 서태지, 소방차 등 당대 내로라하는 스타들의 무대 의상을 제작했고, '장광효 디자이너의 옷을 안 입어본 남성 스타는 없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인기를 끌며 한국 남성복의 트렌드를 선두 했다.

30여 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장광효 디자이너의 컬렉션은 새롭다. 장광효 디자이너가 지나온 시간은 나태가 아닌 다음 시즌을 위한 원동력으로 녹아들었다. 탄탄히 다져온 경험은 트렌드의 흐름을 온몸으로 체감하게 만들었고, 완성도 높은 쇼를 위한 밑거름이 됐다. 이에 최근 열린 '2019 F/W 서울패션위크'에서도 '요리하는 남성'이라는 요즘 트렌드에 주목한 카루소만의 우아하면서도 위트 넘치는 쇼를 선보여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제니스뉴스와 장광효 디자이너가 지난 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카루소 쇼룸에서 인터뷰로 만났다. 장광효 디자이너에겐 패션에 대한 뜨거운 에너지와 1세대로서의 책임감이 가득했다. 부드러우면서도 재치 있는 입담을 발휘하기도, 한국 패션업계에 대한 뚜렷한 소신을 밝히기도 했던 장광효 디자이너와 함께한 시간을 이 자리에 전한다. 

▲ (사진=이혜린 기자)
▲ 카루소 2019 F/W 컬렉션과 '2019 F/W 서울패션위크'서 기안84가 착용한 메뚜기 재킷 (사진=이혜린 기자)

Q. '2019 F/W 서울패션위크' 카루소의 컬렉션을 만나기 전, 브로슈어부터 눈길을 끌었어요. '큰 접시'라는 뜻의 '그란데 삐아또(Grande Piatto)' 콘셉트가 바로 느껴졌어요.
브로슈어 속 사진은 30년 전쯤에 찍은 이미지에요. 그리고 원래 과일을 들고 있었는데, 이번 콘셉트에 맞춰 프라이팬으로 그래픽 작업을 했어요. 하하. 요즘 요리하는 남성이 대세잖아요. 저도 집에서 요리해요. 하하. 요리는 우리 생활에 꼭 필요하고, 사랑하는 사람이나 친구를 위해 하는 행복이라고 생각했어요. 

Q. 이번 시즌 역시 완성도 높은 무대가 참 인상적이었어요. 
저는 보통 관객들에게 스토리와 메시지를 전하는 편이에요. 이전 시즌엔 열하일기, 금오신화를 콘셉트로 메시지를 담아 선보였는데, 2019 F/W 시즌엔 무거운 느낌보다 카루소도 밝고, 경쾌하고 즐거운 모습이 있다는 걸 표출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트렌드 중 하나인 요리에 초점을 맞췄고, 보시는 분들이 테마를 충실하게 느낄 수 있도록 노력했어요.

특히 하지만 옷을 통해 그대로를 설명하는 건 어렵죠. 그래서 장광효의 레스토랑이 있다고 가정하고, 유니섹스, 남성미 등을 담은 손님이 있다는 걸 나름대로 표현하려 했어요. '큰 접시'라는 주제에 맞춰 에이프런, 테이블보, 접시, 가지, 배추 등을 무대에 올렸죠. 직접 의상에 그림을 그리거나 패치워크 디테일을 살리기도 했어요. 

그리고 에스닉한 분위기의 음악을 사용하기도 했어요. 옷도 중요하지만,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건 음악의 효과도 있다고 생각해요. 다행히 옷과 잘 맞아 모두 좋아한 거 같고요. '가벼울 수 있는 소재를 경쾌하게 잘 표현했다'는 평도 받았어요.

Q. 독특한 액세서리도 눈길을 끌었어요. 스푼, 포크, 심지어 젓가락까지 음식을 먹는 식기를 활용했어요. 
쇼 시작하기 일주일 전에 준비한 거예요. '귀고리를 스푼이나 포크로 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에 홍대에서 앤티크한 액세서리를 만드는 후배에게 연락을 했어요. 예전에 후배가 결혼할 때 주례 선 적이 있어서, "주례 값도 안 주냐"고 이야기했어요. 하하. 런웨이에 서는 총 10명의 모델이 귀가 뚫려 있어 착용했고, 2쌍이 남아 옷에 걸었어요. 단조가 바탕이 되는 쇼 음악 사이로도 명랑한 구석도 있었죠. 재미있었어요. 

▲ (사진=)
▲ '2019 F/W 서울패션위크' 카루소 패션쇼에 함께한 성훈 (사진=서울디자인재단)

Q. 최근 트렌드로 브랜드들이 선보이는 치마 입은 남성 모델들이 돋보였어요. 젠더리스 트렌드를 반영한 건가요?
남성이 치마 입는 트렌드는 1980~1990년대 유행했던 거예요. 30년을 넘게 의상을 하다 보니 '이때 이런 걸 하면 되겠다'는 느낌이 매 시즌 와요. 그리고 남성복을 선보이다 보면 남성 모델들의 런웨이가 조금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어요. 여성복은 치마의 볼륨이 있지만, 남성복은 딱 떨어지는 바지로 주로 이뤄져 있으니까요. 그래서 가끔은 드레스 같은 디자인을 통해 풍성한 느낌을 더해요.

Q. 이번 컬렉션을 준비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을 거 같아요. 
보통 쇼 준비를 빨리 마쳐요. 쇼에 임박해서 하다 보면, 이미 나온 컬렉션을 자신도 모르게 카피하게 돼요. 그래서 이번 컬렉션도 지난해 크리스마스 전에 거의 준비를 마쳤어요. 1~2월부터는 보완이나 옷에 그림을 그리는 정도만 했어요. 지금도 다음 시즌 준비를 일주일 만에 디자인을 마치고 가공 중에 있어요. 하하.

트렌드는 항상 머릿속에 넣어 놔요. 몸으로 느끼고 있기 때문에 음식을 만들어 보이듯이 장광효표 컬렉션으로 선보일 수 있는 거죠. 또한 다른 이들의 컬렉션에 좌우되지 않아 트렌디하면서도 저희 컬렉션만의 독특한 부분을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모든 준비를 일찍 마치면 여름휴가를 가요. 쇼를 빨리 준비하는 이유 중 하나죠. 하하. 

Q. '나 혼자 산다'의 배우 성훈 씨가 런웨이에 등장해 화제를 모았어요.
쇼하기 20일 전에 방송국에서 연락이 왔고, "성훈 씨를 모델로 하지 않겠냐"는 제안을 받았어요. 그런데 예전에 제가 시트콤이나 방송 출연을 많이 해봐서 방송이 무섭다는 걸 알아요. 잘못하면 욕도 먹고요. 그래서 이번 연락을 받고 "일주일 간의 시간을 줬으면 좋겠다"고 했었어요. 

그리고 이후에 촬영을 결정했고, 굉장히 조심스럽게 진행했어요. 그때 카메라를 20대 정도 설치했는데, 제가 "관객들이 촬영하는 걸 몰랐으면 좋겠다"고 했어요. 그래서 무대, 백스테이지 모두 아무도 촬영하는 것을 모르도록 세팅했어요. 저도 가능한 인터뷰를 많이 안 하는 쪽으로 촬영했고요.

Q. 장광효 디자이너가 만난 성훈은 어땠는지 궁금해요.
성훈 씨가 생각보다 잘했어요. 카루소 스타일을 참고하며 걸었고요. 성격이 소탈하고 착해서 함께하며 좋은 면을 많이 봤어요.

▶ 2편에서 계속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