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밴디트 이연 “’청하 여동생 그룹’ 타이틀, 부담됐지만…”
▲ 밴디트 이연 (사진=강다정 기자)
▲ 밴디트 이연 (사진=강다정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밴디트 이연이 ‘청하 여동생 그룹’ 타이틀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걸그룹 밴디트(BVNDIT)의 데뷔 앨범 ‘밴디트, 비 앰비셔스!(BVNDIT, BE AMBITIOUS!)’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이연은 ‘청하 여동생 그룹' 수식어와 관련해 "정말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부담스러운 만큼 연습량이 어마어마하게 늘었다. 저희 무대를 기대하셔도 된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호커스 포커스(Hocus Pocus)’는 밴디트의 도도하고 달콤한 주문을 그린 곡으로, ‘이 노래를 들으면 우리에게 반할 수밖에 없다’는 익살스럽고 당찬 표현을 담아낸 가사가 인상적이다.

곡에 대해 송희는 “주문을 거는 내용의 가사다”라면서 “아침에 일어나실 때, 여행 가실 때 들으면 좋은 노래다”라고 소개했다.

한편 밴디트는 10일 오후 6시 ‘밴디트, 비 앰시셔스!’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