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박유천 "황하나 거론 연예인 맞지만, 마약 안 했다”(종합)
▲ 박유천 (사진=변진희 기자)
▲ 박유천 (사진=변진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저는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습니다” 박유천은 억울했다. 황하나와 교제를 하긴 했으나, 이번 마약 투약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박유천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앞서 소속사는 “현재 황하나 마약 수사로 관련한 연예인 A씨로 박유천이 지목되고 있어, 이에 대해 직접 기자들을 만나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가지고자 한다”라고 기자회견의 취지를 알렸다.

남양유업 외손녀인 황하나는 현재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으며, 경찰 진술에서 “연예인 A씨의 강요로 투약을 계속했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인 A씨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된 가운데, 황하나의 전 약혼자인 박유천의 이름이 거론되기도 했다.

이날 소속사 관계자는 “오늘 수사기관에서 황하나의 진술에 박유천이 거론된 게 맞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래서 이 자리를 마련한 거다”라고 말했다.

이후 마이크를 잡은 박유천은 “이 자리에 오기까지 많은 생각과 고민이 있었다. 무척 힘든 시간이었다. 하지만 용기를 내서 이 자리를 결심한 것은 제가 모든 것을 직접 솔직히 말씀드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면서 “한동안 수사를 받았다. 사회적인 질타와 도덕적인 죄책감 그리고 수치심으로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 자숙하고 반성하며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다가, 죽어버리고 싶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잠을 잘 수도 없고, 술을 찾기도 했다. 정신과에서 우울증 치료를 받았고, 처방된 수면제로 겨우 잠에 드는 날이 많았다”라고 털어놨다.

▲ 박유천 (사진=변진희 기자)
▲ 박유천 (사진=변진희 기자)

마약 의혹과 관련해 박유천은 “저는 결코 마약은 하지 않았다. 황하나가 마약 수사에서 연예인을 지목했고, 약을 복용했다는 보도를 봤다. 저로 오해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 무서웠다. 나는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마약을 한 사람이 되는 것인가라는 두려움에 휩싸였다. 하지만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사기관에 가서 조사를 받더라도 직접 말씀을 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옛 연인인 황하나를 언급하며 “저는 황하나와 결별했다. 결별 후에 황하나의 협박에 시달렸다. 그래도 그 사람은 제가 힘들었던 시기에 곁에서 저를 좋아해줬다. 그래서 책임감이 있었고 미안한 마음이 컸다. 헤어진 후에 불쑥 연락이 오거나 집에 찾아와 하소연을 하면 들어주기도 하고, 사과하며 마음을 달래주려고 했다. 그럴 때면 너무 고통스러웠고 수면제를 먹고 잠에 들었다. 황하나 또한 우울증으로 수면제를 복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 약과는 관련이 없다. 제 앞에서 마약의 전과가 있다거나, 복용한다는 말을 한 적도 없다. 헤어진 후에 우울증 증세가 심각해졌다고 했고, 저를 원망하는 말들을 해왔을 뿐이다. 저도 기사를 접하고 많이 놀랐다.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하지만 마약은 한 적도, 권유한 적도 없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박유천은 “저는 다시 연기하고 활동하기 위해 고통스러운 날을 보내고 있다. 그런 제가 이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마약을 생각하거나 권유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다. 제가 이 자리에 나선 이유는 이 건에서 혐의가 인정된다면 ‘연예인 박유천’의 은퇴를 넘어서, 인생의 모든 것이 부정 당하는 것이기 때문에 절박한 마음으로 왔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