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정채연 “진영과 달달하게 호흡했다”
▲ 정채연 (사진=강다정 기자)
▲ 정채연 (사진=강다정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정채연이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오진석 감독과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가 참석했다.

정채연은 독립심 넘치는 의지의 청춘 송이를 연기한다. 20년 지기 ‘남사친’ 태오와 집에 함께 살게 되고, 우연히 만난 태오의 절친 도현과 썸을 타게 된다.

이날 정채연은 “맨 처음에 지수 씨와 20년 지기 친구 역할로 만나서, 정말 친해야 자연스럽게 나오지 않을까 생각했다. 다행히 지수 씨가 많이 다가와줬다. 현장에서 많이 다가와주셔서 쉽게 친해질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진영과의 호흡과 관련해 정채연은 “도현(진영 분) 캐릭터와의 호흡은 달달하게 잘 해주셔서 힘들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정채연의 캐스팅과 관련해 오진석 감독은 “제가 생각하는 에너지와 이미지가 있는 배우라서 한 번쯤 같이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풋풋하고 싱그러운 봄날 같은 아이들의 따뜻한 선방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오는 18일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