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영상] 진영, “힘들게 아버지 도와드리고 있다”(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

[제니스뉴스=김솔 인턴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의 제작발표회가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위치한 콘래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오진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진영은 “저는 이번 작품이 다루는 현실적인 주제가 크게 와닿았다”라며, “풋풋한 사랑을 소재로 하지만, 힘들게 아르바이트도 하고, 아버지를 도와드리는 등 현실에서 충분히 일어날 법한 일들이 작품에서 잘 표현된 것 같아서 시청자분들이 보시면서 공감을 많이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풋풋하고 싱그러운 봄날 같은 아이들의 따뜻한 선방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오는 18일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