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어벤져스4'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MCU 성공? 제 덕분인 듯?"
▲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사진=오치화 기자)
▲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사진=오치화 기자)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지난 10년을 추억했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브리 라슨, 안소니 루소 & 조 루소 감독, 트린 트랜 프로듀서,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한국 방문이)네 번째인 거 같다. 지난 번보다 네 배 더 좋다. 정말 좋다. 2008년도에 왔었다. 그땐 막  MCU 시장이 동 틀 때였다. 한국의 MCU 시장이 정말 폭발적이다”라고 인사했다.

이에 사회자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덕분이다”라고 전하자,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아마도 제 덕분일 거다”라고 답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또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아이언맨’을 시작으로 마블과 10년을 함께한 소감에 대해 “정말 전 프로답게 했다. 10년 전엔 정말 아무 근거 없이 자신감이 있었던 거 같다”면서, 기자회견장 테이블을 바라본 뒤 ”그땐 마이크도 하나 밖에 없었다”라고 전해 다시 한번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나아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조금씩 객관성이 생기면서 관찰자가 되는 거 같다. MCU에 대한 애정을 느끼는 분들이 많다. 저 역시그렇다. 10년 전엔 저를 위해 여러가지를 하려 했다. 하지만 지금은 문화적 현상의 중심에 제가 서 있어 무척 영광이다. 이 장르가 얼마나 커졌는지 느끼고 있고, 그래서 참 좋다”라고 10년 전과 지금을 비교했다.

한편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다. 오는 24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